제주 66번․경기도 확진자 동선 비공개…“전파위험 無”
제주 66번․경기도 확진자 동선 비공개…“전파위험 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확진자 방문자․접촉자 파악 및 방역소독 완료…“전파위험 없어 동선 비공개”

제주도가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66번 확진자(A)15일부터 20일까지 제주에서 체류한 경기지역 확진자(B)에 대한 역학조사를 완료했다. 모든 접촉자가 파악되고, 전파 위험이 없다고 판단, 동선은 공개하지 않았다.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 66번 확진자 A씨는 서울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서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수도권을 방문한 이력이 있다.

A씨는 21일 오후 8시경 서울시 소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가 다녀간 시설의 동일 시간대 방문자로 확인돼 코로나19 전수 검사 안내 문자를 수신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77분경 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보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지역 확진자 B씨는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56일 일정으로 제주를 여행한 뒤 20일 출도, 지난 22일 오후 230분경 경기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이들에 대한 정확한 동선 확인을 위해 신용카드 사용내역,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세부 이동경로를 파악했으며 22일 오후 4시 현재 모든 방문지에 대한 방역 조치를 마무리했다.

해당 확진자들의 동선은 접촉자 파악 및 모든 방역조치가 완료돼 비공개된다.

각 지자체는 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1)’에 따라 모든 접촉자 파악이 된 경우와 전파 위험이 없는 장소는 공개할 수 없다.

한편 제주도는 전국 각지에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이어지는 등 3차 대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겨울철 대유행 대비 특별 방역 대책을 24일 오전 발표할 계획이다.

겨울철 대유행 대비 특별 방역대책에는 도민 및 체류객 방역 강화 및 진단검사 지원 입도객 대상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행정조치 특별입도절차 방역관리 방안 등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일도도민 2020-11-24 22:43:56
아마 말못할 동선이겠죠 요즘은 나이가많고 적고 정의가 어긋난행동을하니깐 동선이 비공개이겠죠
175.***.***.238

ㅋㅋ 2020-11-24 11:25:15
이러다가 67번 나오믄 싹다 모가지행인가?
61.***.***.165

제주그린 2020-11-24 10:17:50
전파 위험없다 ???누구의 생각입니까??
그 분야 전문가 생각입니까??
원지사 생각입니까?? 확진자 동선을 100% 파악한거 맞습니까???
211.***.***.20

도민 2020-11-24 09:33:19
전파위험없어서 동선 공개 안하는 거면 그냥 확진자 나왔다고도 공개하지 마시죠?
동선공개라고 해서 도청 홈페이지 들어가보니까 oo렌트카 oo음식점 이런식으로 되어있던데
그렇게 공개할거면 왜하세요?ㅋㅋㅋㅋㅋㅋ 기가차네 진짜
121.***.***.34

고등어 2020-11-23 23:43:28
와 공개못하노 혹시 높은사람들 있어서 그런가
에라이 아에 첨부터공개하지말지 공개하는것도
니네마음인가 안전하다고 안전한게 300나오냐
안전한곳이 누가판단하는고 공개안한것면 확진자도 애기하지말고 대충살아라 다 하늘에가면되지머
에라이
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