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주민 “절대보전 해제 취소” 진정 ‘상정보류’
강정주민 “절대보전 해제 취소” 진정 ‘상정보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소송 중…사법부 판단 따라 처리”

제주해군기지 예정부지인 서귀포시 강정마을 주민들이 낸 ‘해군기지 예정지 절대보전지역 해제 취소요청’ 진정이 상정 보류됐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김태석)는 7일 강정주민들이 제출한 ‘해군기지 예정지 절대보전지역 해제 취소요청’ 진정의 건에 대해 “현재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사안인 만큼 재판부의 결과에 따라 처리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상정 보류했다.

강정마을 주민들은 “해군기지 예정지 내 절대보전지역 해제는 도당국의 자의적 변경 동의안 상정, 주민의견 수렴 배제, 도의회 회의절차를 무시한 날치기 통과 등 여러 문제로 얼룩져 있다”며 1만90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제주도에 절대보전지역 해제 처분을 즉각 취소할 것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지난 7월 도의회에 제출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