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심의권 무시한다고?…김태석 위원장‘발끈’
예산심의권 무시한다고?…김태석 위원장‘발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석.신관홍 위원장, “의회경시 풍조 도 넘었다…예산심사 때 보자” 엄포

▲ 김태석 위원장(민주당, 노형 갑).ⓒ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가 제주도가 제출한 새해 예산안 심사를 벼르기 시작했다. 행정사무감사에서의 불성실한 피감 태도도 문제지만, 우근민 도지사가 의회 예산심의권을 무시한 듯한 발언을 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의원들이 의회를 무시시하는 것이냐며 발끈했기 때문이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김태석 위원장은 24일 제주도 청정환경국 소관 업무 행정사무감사에 앞서 제주도정의 피감 태도를 문제 삼았다.

이는 우 지사가 23일 간부회의에서 “집행부에서 각 부서별 의견을 수렴해 예산을 편성한 만큼 의원들을 상대로 증액을 요청하지 말라. (의회에서) 불합리하게 예산이 증액될 경우, 담당 실·국장들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힌 데 따른 대응으로, 예산심의에 앞서 집행부와의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우 지사는 앞서서도 보조금사업과 관련해서는 “의회에서 증액된 부분에 대해서는 집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피력했었다.

이 같은 우 지사의 발언은 그동안 행정사무감사에서 자료제출, 불성실한 답변 태도 등으로 ‘집해부의 의회경시 풍조’가 도를 넘었다며 벼르고(?) 있는 의회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김 위원장은 작심한 듯 “우 지사가 (의회의) 예산심의권을 무시하는 말을 했다고 한다. 만약 이런 사실이 행정사무감사에 임하는 공무원의 태도와 연결되어 있는 것이라면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그는 “행정사무감사 무용론이 나오는 판이다. 자료는 제출하지 않고 답변도 불성실하다. 드디어 오늘 결정판으로 도지사의 의회 예산심의권를 무시하는 발언까지 나왔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러한 도지사의 발언과 관련돼서 공무원들 태도가 불성실한 것이라면 의회가 갖고 있는 모든 권한을 행사해 대응하겠다. 그리 알고 행정사무감사에 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관홍 문화관광위원회 위원장도 오후 감사 시작에 앞서 “집행부의 피감 태도, 자료제출 불성실에 대한 비판 여론이 많은 것은 아나”라며 “예산심의권을 무시하겠다는 지사의 발언은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일침을 놨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