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운송 ‘지역업체’ 봉이냐?…단가 후려치기에 ‘고사’
삼다수 운송 ‘지역업체’ 봉이냐?…단가 후려치기에 ‘고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재윤 사장 “1원이라도 이익 되게 개선”…“용역 거쳐 8월 선정”

▲ 김태석 위원장(노형 을, 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 삼다수 물류와 관련해 지역운송업체의 ‘고혈’짜기가 심각하다는 지적에 대해 제주도개발공사가 “지역 업체에 1원이라도 더 이익이 돌아가는 방향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주도개발공사는 17일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에 2011년도 주요업무를 보고하면서 ‘제3자 물류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물류 혁신 컨설팅 용역을 5월까지 실시한 뒤 8월에 투명하고 적법한 절차에 의해 제3자 물류 사업자를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삼다수 물류는 농심이 독점하다가 지난 2008년부터 제3자 물류방식을 도입, 농심과 대한통운 이원 체계로 운영되고 있다. 공장에서 항만까지는 대한통운이 맡고, 육지부 판매대행은 농심이 맡는 형식이다.

하지만 제3자 물류 방식으로 바뀌면서 물류비 단가가 종전 ㎏당 62원에서 ㎏당 42원으로 20원이 낮아졌다. 개발공사는 “물류 혁신을 통해 물류비 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지역 운송업체에게 고통이 전가됐다는 점이다. 대한통운이 최저가 입찰을 하면서 향토기업들은 인건비조차 건지기 힘든 조건으로 하청 업체로 전락됐다.

물류비가 인건비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지역업체들이 하나 둘 손을 들었고, 결국은 개발공사가 여타의 작업비 명목으로 추가 비용을 지불하면서 결국 ‘물류비 절감’ 효과는 사라지고 말았다. 물류혁신이란 명목으로 도입한 제3자 물류 사업자 선정으로 지역업체만 고사 직전으로 내몰린 셈이다.

이에 대해 김태석 위원장은 “개발공사에서 제3자 물류 사업자 선정으로 물류비를 크게 절감했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했는데, 결국은 이 틈바구니에서 지역 운송업체들만 고통을 입었다”면서 “대금결제 방식에서도 지역업체들이 엄청 역차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오 사장은 “저도 그 분들의 불만을 잘 알고 있다. 업체대표들과 다음 주에 만나기로 한 만큼 그분들의 애로, 건의사항을 잘 수렴해서 사업자 선정 때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대금결제에 있어 지역 업체가 3배나 불이익을 받고 있다. 이렇게 지역 업체를 폭압하고 있는데 개발공사에서는 어떠한 시정 조치도 내려 본 적이 없다. 공기업으로서 책무를 방기한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면서 “새롭게 사업자를 선정할 때는 지역업체 참여 비율을 높여야 할 것이다. 약속할 수 있느냐”고 거듭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에 오 사장은 “개발공사는 도의 기업이기 때문에 지역 업체를 위해 단돈 1원이라도 이익이 되도록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