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에 ‘파업’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소신(?) 강한 원장님!
“노조에 ‘파업’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소신(?) 강한 원장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료원 업무보고, ‘노사 갈등’ 해법 놓고 의회-사측 시각차

▲ 박주희 의원(국민참여당, 비례대표). ⓒ제주의소리
제주의료원 노사분규가 노·사 양측이 전향적인 양보안을 제시했음에도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의회에서는 사측의 좀 더 전향적인 자세변화를 거듭 촉구했지만, 의료원장은 “노조도 합리적인 요구를 하라”며 맞받아쳐, 노·사 갈등은 좀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제주도의회 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고충홍)는 21일 제279회 임시회를 속개해 제주의료원 소관 2011년도 주요업무를 보고 받았다.

박주희 의원(국민참여당, 비례대표)은 제주의료원 최대 현안인 노사 문제를 도마에 올렸다.

박 의원은 “조사단 보고서에 보면 서귀포의료원과 비교해서도 노무사 문제에 대해서는 예산낭비 요인으로 지적하고 있다”며 “이러한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왜 수용을 하지 않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또 “오늘 오전에 강제 철거가 이뤄진 도청 앞 천막농성의 가장 큰 의제가 제주의료원 문제였다. 이것만 해결됐다면 자진 철거도 가능했다. 노조가 전향적으로 나온 것처럼 왜 사측에서는 전향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이냐”고 다그쳤다.

이에 김승철 원장은 노조의 △향후 단체협약 해지 금지 약속 △특정 노무사 고용 불가 등 2가지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노조 측 요구로 규정했다.

김 원장은 “앞으로 사측에서 단협 해지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하라는 것은 노조에 파업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 사측의 마지막 카드인데, 어떻게 양보하느냐”고 항변했다.

노무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축구 경기에서 경기력이 뛰어난 박지성 선수를 쓰지 말고 경기를 하자는 것과 같은 주장이다. 사측을 위해 열심히 하는 노무사를 왜 쓰지 말아야 하는 것이냐”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김 원장은 “저도 안타깝다.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노조도 합리적인 주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방노동위원회의 권고까지 사측이 무시한 것 아니냐는 추궁에는 “시간이 없어서 할 수 없이 마지막 수단으로 단협 해지를 선언한 것이다. 그럼에도 물밑에서는 교섭을 계속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안창남 의원은 “경영자도 제대로 못하면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한다. 책임을 계속 회피하려 해서는 안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니들은 머니? 2011-08-07 23:33:51
도민의 대표니 도의원이지. 아님 무엇일까요?
님이야 말로 도민들 운운 한다는 것이 오버가 아닐까요?
그냥 "난 그냥 니가 싫어"라고 말하던지. 어디서 도민들 운운하시나이까.
님들은 사측이구나
님들은 대변 안하고 까면 되지만, 노조는 대변 안해주면 아무도 모르고 당하기만 하니까 대변해 주는 거잖아요
125.***.***.79

쯧쯧 2011-02-21 18:13:09
박주희의원님, 안창남의원님..님들은 과연 도민을 대표하여 그자리에 있으십니까? 아니면 노조의 대체선수로 그자리에 계신겁니까? 조용하게 지켜보고있는 도민들의 눈을 아예무시하는듯한 발언은 자제해 주셨으면합니다. 이제까지 노조들의 모습이 무슨 전향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것인지? 왠 경영진책임타령??
14.***.***.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