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인사말

대표이사 이미지  제주의 대표적인 독립·대안언론 <제주의소리>가 공식 출범한지 어느덧 13년이 흘렀습니다.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를 향해 쉼 없이 달려온 13년은 희망과 아쉬움이 교차한 시간이었습니다. 

희망은 자본과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올곧은 소리를 내는 언론이 제주에서도 설 수 있음을 확인한 것이었습니다.
		
아쉬움은 그럼에도 <제주의소리>가 제주도민이 말하고 싶고, 듣고 싶어하는, 팩트 속에 감춰진 진실까지 오롯이 드러냈느냐는 자기반성입니다.

늘 자기반성의 결과는 ‘초심’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소통을 기반으로 세상의 변화를 추구하는 진보언론,
항상 열어놓되 기계적 중립을 멀리하는 참 언론,
소외받는 사회적 약자를 보듬는 따뜻한 언론.

이게 13년 전 <제주의소리>의 초심이었습니다.

<제주의소리>는 앞으로도 제주를 밝히는 창(窓)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제주의소리 대표 허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