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월 주택 화재 유력 용의자가 사망자 아들?
애월 주택 화재 유력 용의자가 사망자 아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9565_169369_5452.jpg

제주시 애월읍 납읍리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의 유력 방화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유력 용의자는 화재로 사망한 문모(56)씨의 아들(34)이었다.

20일 오전 2시19분께 문씨 집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로 안채 안방에서 혼자 잠을 자고 있던 문씨가 불길에 휩싸여 사망했다.

문씨의 집은 안채와 바깥채로 나뉘어 있었으며, 당시 문씨의 부인 박모(58.여)씨는 바깥채에 있어 목숨을 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화재를 방화로 보고, 당일 오후 문씨의 아들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오는 21일 숨진 문씨를 부검해 화재 당시 생존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