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단체전 우승…즐기면서 뛴 게 우승비결”
“올해 첫 단체전 우승…즐기면서 뛴 게 우승비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마라톤] 하프 단체전 우승 제주런너스클럽합산기록 7시간3041

1.jpg
▲ 제주런너스클럽 안용준씨. ⓒ제주의소리
2018 제11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의 꽃인 하프코스 단체전 우승컵은 제주런너스클럽이 들어올렸다.

안용준, 박승찬, 김수봉, 강상명, 현동완, 신연희() 6(후보 1)으로 팀을 꾸린 제주런너스클럽은 12일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구좌생활체육공원을 출발한 뒤 21.0975km의 하프코스를 합산기록(5) 7시간3041초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는 한 사람이 평균 13008초의 기록으로 21.0975km 뛴 셈이다.

특히 신연희씨는 여자 하프코스를 1시간3438초의 기록으로 1, 한 대회에서 두 번이나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주인공이 됐다.

 멤버들을 대표해 시상대 맨꼭대기에 오른 안용준씨는 날씨가 너무 좋아서 평소 기록보다 좋게 나왔고, 우승컵까지 들어올리게 됐다. 너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우승 비결이 뭐야는 질문에 안 씨는 올해 도내에서 열린 마라톤대회에는 전부 참가했는데,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바람도 없고, 뛰기에는 아주 적당한 날씨였다. 즐기면서 뛰니까 팀워크도 좋아져  우승까지 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004년 창단한 제주런너스클럽은 올해로 14년째를 맞으면 명문 클럽으로 우뚝 섰다. 회원은 60명이다. 다양한 직원들을 갖고 있지만 팀워크만큼은 최고라고 자부한다.

안 씨는 평소에는 1주일 2번 애향운동장이나 사라봉, 수목원에서 모여 훈련을 한다마라톤뿐만 아니라 올레길 걷기, 등산 등을 하면서 회원간 친목을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우 승상금은 회원들 친목을 다지는데 쓰겠다며 내년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 참가를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2018-10-14 04:08:44
런클은 하나
다들 너무 멋져요 수고하셨습니다
223.***.***.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