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민과의 약속 '헌신짝'...영리병원 허용 가닥
원희룡, 제주도민과의 약속 '헌신짝'...영리병원 허용 가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오후 2시 녹지국제병원 허가 관련 공식 브리핑...공론조사위 권고 '외면'

198625_229029_0137.jpg
원희룡 제주지사가 녹지국제병원 숙의형 공론화조사위원회의 권고를 결국 외면했다. 

국내 1호 외국인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설을 허용키로 한 것이다.

원희룡 지사는 5일 오후 2시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1년 2개월째 끌어온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여부에 대해 최종 입장을 밝힌다.

원 지사는 당초 약속과 달리 '개원 허가'로 가닥을 잡았다.

이는 지난 10월 녹지국제병원 숙의형 공론화조사위원회의 '개설 불허' 권고와 정면 배치된다. 

녹지국제병원 투자자인 중국 뤼디(綠地)그룹은 2015년 정부 승인을 받고 계약 조건대로 지난해 7월 말 녹지병원 건물을 완공한 뒤 그해 8월 개설 허가 신청서를 냈다.

토지 매입과 건설비 668억원, 운영비 110억원 등 총 778억원(자본금 210억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의료계와 전국 시민사회는 영리병원이 허용되면 공공의료의 근간이 무너질 수 있다며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공론조사를 요구했고, 원 지사는 지난 2월 수용했다. 공론조사위의 결론은 '불허 권고'였다. 

이후 원 지사는 공론조사위의 권고안을 수용하겠다고 3차례나 밝혔지만 결국 도민사회와의 약속을 어기게 됐다. 

이와 관련해 도내 30개 노조·단체·정당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운동본부는 이날 긴급 성명을 내고 원 지사는 도민보다 중국자본을 우선해 국내 1호 숙의민주주의 파괴자가 되겠나라고 원 지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제주도청 앞에서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시민필리버스터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6
Novella 2018-12-18 12:36:28
It is the best time to make some plans for the longer term and it’s time to be happy.
I’ve read this submit and if I may I want to recommend
you some interesting things or tips. Maybe you can write
next articles regarding this article. I want to read more things approximately it!
I couldn’t refrain from commenting. Exceptionally well written!
Everyone loves what you g...
151.***.***.121

Deandre 2018-12-16 01:45:36
Everyone loves it when individuals come together and share opinions.
Great blog, stick with it! I am sure this paragraph has touched all the internet
visitors, its really really nice paragraph on building up new web site.
I’ve been browsing online more than three hours
today, yet I never found any interesting article like yours.
It is pretty worth enough for me. In my view, if all...
5.***.***.127


제주시민 2018-12-07 09:10:21
아래 문장 연결해서~
지금에야 외국인만 받는 병원이라고 하지만, 사실상 그들 입장에서 물꼬를 텃다고 봐야 한다. 인천송도에서도 눈치 보면서 하지 못한 이 일을 ~ 자랑스럽게(?) 우리 원희룡도지사가 해 냈다. 목적은 하나다. 원희룡도지사의 대권을 가기 위해 보수세력을 향한 일종에 업적이다.

우리는 영리병원의 서귀포의 발전~ 어쩌고 하겠지만, 이 영리병원은 사실상 병원의 민영화다. 이게 정말 무서운게~~ 이제 대기업의 정치자금줄과 특혜를 주면서 더욱더 뷰쉬를 할거다. 이 엄청난 블루오션을 포기할 대기업이 아니다. 그리고 병원비, 약값을 올리면서 국민들 등에 빨대 꼽아서 빨아먹을 날이 얼마 안 남았다.
(병원의 민영화 = 국민건강보험의 와해로 미국처럼 의료 시스템의 붕괴--그래서 만드시 막아...
210.***.***.81

제주시민 2018-12-07 08:57:12
이 영리병원의 롤 모델은 미국이다. 미국에 이민간 사람들이 항상 얘기하는 게 한국의 의료시스템을 최고로 꼽는다. 사실 미국에서 감기 걸리면 한국에서 2만원이면 될 일을 18만원정도 들고, MRI은 한국은 45만원정도이면 미국은 550만원.....CT는 한국은 15만원정도 이지만, 미국은 220만원정도 든다.
이 처럼 그 잘난 미국사람들도 영리병원을 허가 하면서 살인적인 병원비에 시달리고 있다. 오죽했으면 오바마가 의료시스템 때문에 엄청난 정치적 리스크를 안고 싸웠을까?(참고로 미국에 파산자들 60%가 병원비 때문이라는 얘기도 있다.)
사실 영리벙원을 가장 하고 싶어하는 조직은 대기업이다.(삼성) 이런 대기업들은 항상 보수세력(자한당=원희룡)에게 영리병원을 허가해 달라고 로비를 하고 있다. 왤까...
2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