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용찬추모사업회 "영리병원 허가 결정 규탄"
양용찬추모사업회 "영리병원 허가 결정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는 5일 원희룡 제주도정의 녹지국제병원 허가 결정과 관련 성명을 내고 "도민의 삶을 옥죄는 영리병원 허가 결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사업회는 "제주 도민은 공론조사를 통해 영리병원에 대해 토론하여 개설 불허를 권고했다. 원 지사도 이를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그동안 영리병원 개설 불허가 내려질 것이라는 기대를 한 도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오늘 원 지사는 영리병원 개설 불허 권고를 무시하고, 구체적인 이유도 설명하지 않고 개설 허가 입장을 발표했다. 이는 도민 의견을 묵살한 비민주적인 폭거"라고 성토했다.

사업회는 "영리병원은 더 많은 중국인 관광객을 불러들이게 되어 다른 대규모 개발 사업 추진을 촉진하게 돼 제주도의 부동산 가격과 환경 파괴 등 제주도민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원 지사는 '제주 미래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했지만, 이는 오히려 도민의 삶을 옥죄게 될 것"이라며 "원 도지사는 이후 도민의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