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탑동 앞바다서 신원 미상 여성 변사체 발견
제주 탑동 앞바다서 신원 미상 여성 변사체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 7시쯤 제주시 탑동 앞바다에서 여성 변사체가 발견돼 해경이 인양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4일 오전 7시쯤 제주시 탑동 앞바다에서 여성 변사체가 발견돼 해경이 인양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제주시 탑동 앞바다에서 신원 미상의 여성 변사체가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4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쯤 탑동 인근을 지나던 행인이 물에 떠 있는 변사체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인양 당시 변사체는 30~50대로 추정되는 여성으로 키는 137cm 가량이었다. 검은색 상의와 바지를 입고 있었다. 신분증은 없었고 특별한 외상도 발견되지 않았다.

제주해경은 “부패가 진행되지 않아 지문감정을 통해 신원 확인이 가능할 것”이라며 “인적사항이 확인되면 사고 원인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미스터한 2019-03-04 18:44:39
자살인지 타살일지 사고일지
요즘 제주에 중국인들이 많이 유입되던데 주의해야 할듯
2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