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버스노조 "교섭대표가 '버스 사업자'?" 의혹 제기
민주버스노조 "교섭대표가 '버스 사업자'?" 의혹 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버스지부가 21일 성명을 내고 "도민혈세로 배불리는 사업주는 제주도 뒤에 숨고, 교섭대표 노조는 노동자를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교섭대표 노조위원장이 버스업체의 지분을 갖고 있는 사실상의 '사업주'라고 비판했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버스지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다른 자치단체에 비해 임원인건비 비율이 높게 책정된 표준운송원가에 의해 사업주는 도민의 혈세로 배를 불리고 있다"며 "열악한 버스노동 복지환경을 챙기기는 커녕 운전직 복지예산인 기타복리비로 화장실 휴지, 정수기 물값, 버스노동자 경조사비 등으로 사용하며 생색을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버스지부는 "세금은 사업주에 의해 쓰여지는 전 과정이 투명하게 제주도에 의해 지휘.감독돼야 한다"며 "세금으로 배를 불리는 사업주는 이번 임단협에서 제주도 뒤에 숨어 돈먹는 하마로 복지부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버스지부는 "합의문에 사업주가 서명은 했지만 도민의 혈세로 사업을 운영하는 사업주는 그에 맞는 책임을 다했는지 평가하고, 버스노동자의 복지를 늘리고 임금을 현실화하는 임단협 교섭에 적극적으로 응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버스지부는 "노동자의 입장에서 대변하고, 투쟁해야 할 제주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제주도와 사측의 조정안을 여과없이 받아들이는 졸속합의를 했다"고 성토했다.

특히 "버스사업주의 지분을 갖고 있는 무늬만 교섭대표노동조합 위원장의 진면목을 확인시켜 준 결과로 해석되기 쉬운 졸속합의"라고 교섭대표로 나섰던 조경신 노조위원장을 사실상 사업자라고 직접 겨냥했다.

버스지부가 조 노조위원장이 모 버스업체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고 지적한 해당업체의 대표는 조 위원장의 친동생으로 알려졌다.

버스지부는 "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의견도 묻지않고 합의서에 사인한 교섭대표노조 집행부는 민주주의 절차도 상실한 노동조합이라는 꼬리표를 달게 됐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제주도와 버스 사측-버스노조는 지난 13일 2.77% 인금 인상 등에 합의하면서 파업을 철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조씨 2019-03-24 08:12:34
노조위원장 조씨 주식 모아서 동생 금남사장만들고 집안친척들주식이 운수업계에 깔려있다고해요
삼화여객에 조카가 있었는데 그만두고 친인척들이 주주들로 배불리고있죠
노조위원장 독식으로 30년넘게 위원장하면서 노조비로 생활하고 골프치러다니고 손님접대하고 완전 귀족중에 귀족이죠
조카도 공기업에 찔러놓고 대단한 집안이예요
112.***.***.136

그래? 2019-03-23 03:14:11
버스타라게~ 하는 광고가 버스타면 잘 나오던데
민노총말대로라면 버스운영자와 도가 한통속?
그래서 버스전용선 만들고 준공용화해서 버스업체 먹여살려주는거?
조만간 주민소환투표하는거?
협치를 앞장세우고 뒤에서는 협작한거?
조만간 핑계대는 입장문 발표나 들어봅시다~
121.***.***.161

버스승무원 2019-03-22 12:16:21
처음부터 10퍼센트 이상의 임금 인상을 내세울때부터 문제가 심각했죠.최종 인상률은 누가 교섭해도 나오는 수치.노조대표라는 사람이 조합에 가입안하면 입사도 안되고 재직도 이어갈 수 없게 만드는 유니온샾 이란 제도를 발의하기도 했습니다.그런이들이 과연 노동자의 대표일까요!기타복리비의 남용은 이루 말할수 없이 심각합니다.철마다 유니폼은..단체복은 왜 맞춥니까!그런 어둔돈 지출하지말고 그돈 개인에게 돌려야합니다.유니폼 넘처나서 장농을 사야할지경.
110.***.***.202

사실확인 2019-03-21 13:43:45
동생이 버스회사 사장인건 맞는데!
위원장이 주식 갖고 있다는건 전혀 사실이 아님!
121.***.***.77

허위사실 2019-03-21 13:39:15
사실확인도 없이 전혀 사실이 아님에도 허위사실을 언론지상에 공포한 자는 처벌을 각오하고 허무맹랑한 소리를 했겠지요? 이승록 기자 또한 사실 확인을 해보든가 해서 정확한 기사릏 써야지?
그저 의혹제기만 하면 모든게 상책인줄 아는데? 그러다 큰코 다칩니다.
지금이라도 사실관계 정확히 확인해 보세요!
12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