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승찬 “4.3은 제주의 恨, 오영훈 후보 총선용 홍보자료 아니”
부승찬 “4.3은 제주의 恨, 오영훈 후보 총선용 홍보자료 아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승찬 예비후보.ⓒ제주의소리
부승찬 예비후보.ⓒ제주의소리

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을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부승찬 예비후보가 오영훈 예비후보의 204.3특별법 개정법률안 통과를 위한 서한을 국회의원 전원에게 발송했다는 홍보와 관련해 “4.3은 제주의 역사이자 한이지 오영훈 예비후보의 총선용 홍보자료가 아니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부승찬 예비후보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4.3 개정안 발의일이 20171219일인데 소관위 회의에 상정된 것은 20189월과 20194, 2번 뿐이다. 아직 행정안전위원회 소관위 심사소위에 계류 중이고 상정도 되지 않았다. 첫 관문부터 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은 오영훈 예비후보가 대표 발의한 것이다.

부 예비후보는 오 예비후보가 경선과 총선에 임박해서 다시 4.3개정안 문제를 띄우고 있다. 소관 위원회 계류 중이라는 사실에서 알 수 있듯 그 동안 개정안 통과를 위해 국회에서 일하지 않았던 자신의 무능함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부 예비후보는 또 오 예비후보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4.3유족회 일부 임원들이 원희룡 지사를 지지한다는 이유로 분명히 기억하겠다라는 협박성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과거를 기억한다. 과거 발언에 대한 진정한 사과 없이는 4.3개정안을 통과시킬 의지가 없다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오 예비후보는 제주도민과 4.3유족회에 진심으로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승찬 예비후보는 국방부 정책보좌관으로 재직하는 시기, 국방부 차원에서 제주4.3에 대한 공식사과를 이끌어내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에 출마한 이후에는 4.3 개정안 통과와 함께 4.3 영령들과 유족들의 완전한 명예회복을 위해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문화 콘텐츠 발굴과 제작에 대한 지원을 공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5
2020-03-02 15:57:46
부후보님수고 많으셨습니다! 민주당의 합심하는 모습 보여주세요! 민주당화이팅!
106.***.***.91

승짜니 2020-02-25 17:34:17
엄마!! 형아가 막 자기가 이겼다고 막 거짓말 치멘 ㅠㅠ 혼내죠 엄마 ㅠㅠㅠ 혼내죠오 ㅠㅠㅠ 푸헹헹ㅠ
223.***.***.163

소싯적 2020-02-25 17:28:12
소싯적 존중! 님이 허던 행실머리 딴사름이 허니까 욕나왐찌예, 부메랑효과입니다. 반칙에 대해선 욕이 약이주게~ㅋㅋ 부승찬 화이팅~!! 욕들을만한 일 한것 없으니, 쓸데없는 욕은 개무시!!!! 해붑시다.
59.***.***.95

제주인 2020-02-25 17:24:58
소문에. 부가 압도적으로. 이겸땐 햄쪄.
223.***.***.40

존중! 2020-02-25 14:00:21
존중아!존중아! 님아 그렇게 부후보 응원 하면 오던표도 다 도망가요! 쯧쯧 운동하는거야 방해 하는거야 스파이야?
11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