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도정은 직업소개소냐”…잇단 ‘낙하산·보은인사’ 성토
“원희룡 도정은 직업소개소냐”…잇단 ‘낙하산·보은인사’ 성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정의당, ‘4대강 전도사’ 제주연구원장 추천 맹비난
문예재단 이사장, 제주의료원장, 행정시장 등 ‘보은․회전문’ 인사 비판

민선 7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산하 기관장 인사가 매번 내정설에 휩싸인 가운데 실제 공모결과 내정설의 당사자가 대부분 낙점받는 일이 반복되면서 낙하산보은.회전문 인사비판이 거세다.

제주연구원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 2411대 원장 후보로 김상협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글로벌전략연구소 지속발전센터장을 선정, 이사장인 제주도지사에게 추천했다. 김 후보자는 공모 때부터 내정설이 나돌았던 인물. 아직 원 지사의 최종 승인 절차가 남아있지만 사전 내정설이 점차 사실로 굳어지면서 무늬만 공모였음이 드러나고 있다.

최근에는 차기 제주관광공사 사장에 원 지사의 측근인 K씨가 내정됐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K씨는 민선 6기 도정에서 협치정책실장을 지낸 원 지사의 최측근이다.

앞서 공모로 진행된 산하 기관장 인사도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에 원희룡 지사를 지근거리에서 보필했던 이승택 전 정책보좌관이, 제주의료원 원장에 오경생 전 서귀포의원장이 임명됐다. 둘 다 2018년 지방선거 때 원희룡 캠프에 합류했던 선거공신들이다.

특히 오 원장은 2018년 도지사선거 당시 원 지사를 돕다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71일자로 양 행정시 시정을 이끌고 있는 안동우(제주시), 김태엽(서귀포시) 시장들 역시공모 전부터 내정설에 휩싸였지만, 원 지사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임명장을 안기며 이들에게 깊은 신뢰를 보냈다.

이에 대해 시민사회에서는 원희룡 도정의 낙하산보은인사가 해도 너무 한다는 지적이 많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27일 설명을 내고 행정기관과 공기업, 출자·출연기관 등 공공기관 주요 요직에 원희룡 지사의 측근이나 선거캠프 출신을 기용하는 낙하산 인사’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등 구태가 재연되고 있다며 원희룡 도정의 인사 난맥상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지난 24일 단독 추천된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후보자와 관련해서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녹색성장기획관 등을 맡으면서 4대강 사업을 찬동한 인사라며 제주지역 현안해결과 해결방안을 연구하고, 제주의 미래를 설계하는 싱크탱크 수장 자리에 김 후보자가 취임하게 된다면 제주를 토건개발 사업 위주의 제24대강 사업정책을 내놓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고 맹공했다.

내정설이 모락모락 피어나고 있는 제주관광공사 차기 사장과 관련해서도 벌써부터 차기 사장에 원 지사의 측근인 전 제주도 협치정책실장 K씨가 내정됐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관광 분야와는 거리가 먼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최근 임명된 오경생 제주의료원장, 김태엽 서귀포시장에 대해서도 각각 대표적인 보은인사’, ‘회전문 인사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주도정이 권력을 추종하는 측근을 위한 직업소개소가 아니라면 이런 식의 인사는 정말 상상하기조차 어렵다“‘보은인사’ ‘낙하산 인사논란이 일 것이 불보듯 뻔한 데도 인사를 강행하는 것을 보면 도민정서와 여론은 안중에도 없고 그냥 밀어붙이면 된다는 오만과 독선이 깔려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맹비난했다.

정의당 제주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얼마 전 취임한 김태엽 서귀포시장을 포함해 제주도의회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인사를 원 지사가 임명 강행한 것이 무려 네 명이나 된다. 보은인사는 기본이고 음주운전, 탈세, 직권남용, 불법선거운동 등 부적격 이유도 다양하다고 꼬집었다.

제주연구원장 후보로 추천된 김상협씨에 대해서는 제주연구원은 지속가능한 제주 실현을 비전으로 하는 싱크탱크이다. 이런 정책연구를 진두지휘 할 자리에 환경파괴의 대표적인 사업을 추진했던 인사가 원장으로 취임하는 것은 적절한지 도민들은 납득할 수 없다며 추천 철회를 촉구했다.

정의당은 인사가 만사라고 했다. 아무리 대권에 눈이 멀어 도민의견은 안중에 없다고 하나 잇단 인사 실패로 도민들의 인내심은 바닥을 드러내고 있음을 명심하라고 일침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0
신조 2020-08-02 15:08:54
관광공사에 본부장으로 보내서 수백억 적자보고 도민 혈세 쓴
재옹이가 정치적 동지라면 지사도 정치적으로 책임을 져야지
218.***.***.64




도민 2020-07-30 14:06:15
하기사
정치적동지들 챙기려니까
어쩔수 없겠지.
하지만
친구를 보면 그사람을 안다고
음주운전 범법자들로 구성된
정치적동지들을 보니
원희룡을 알겠네..
유유상종
그나물에 그밥
끼리끼리...등등등
17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