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하천서 중학생 급류에 휩쓸렸다 자력탈출 '아찔'
제주 하천서 중학생 급류에 휩쓸렸다 자력탈출 '아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4시2분쯤 제주시 연동 모 아파트에서 주민이 인근에서 사람이 떠내려 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119구조대가 흘천 주변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27일 오후 4시2분쯤 제주시 연동 모 아파트에서 주민이 인근에서 사람이 떠내려 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119구조대가 흘천 주변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호우특보가 내려진 제주에서 사람이 하천에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헬기까지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7일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분쯤 제주시 연동 모 아파트에서 주민이 인근 하천에서 사람이 떠내려 간다며 119에 신고했다.

최초 신고자는 "우산을 쓴 남성이 다리를 건너다 급류에 휩쓸려 하천으로 떠밀렸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신고자가 지목한 하천이 ‘흘천’인 사실을 확인하고 제주소방서와 연동의용소방대 수색조 20명을 투입해 하천 주변을 집중 수색했다.

27일  오후 4시2분쯤 제주시 연동 모 아파트에서 주민이 인근에서 사람이 떠내려 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119구조대가 흘천 주변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27일 오후 4시2분쯤 제주시 연동 모 아파트에서 주민이 인근에서 사람이 떠내려 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119구조대가 흘천 주변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소방헬기인 한라매까지 투입해 흘천 하류인 사수포구 일대까지 수색작업을 이어갔다.

경찰과 소방에서 확인한 결과 당시 중학생인 김모(15)군이 흘천 3교 인근 다리를 건너다 넘어지면서 물에 빠졌지만 5분만에 자력 탈출했다.

얼굴과 다리를 다친 학생은 부모와 함께 병원을 찾아가 응급처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소방서는 김군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헬기와 수색대를 철수시켰다.

제주는 이날 산간에 호우경보가 발효되면서 많은 비가 내렸다. 평소 건천이던 하천 수위가 급격히 높아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27일  오후 4시2분쯤 제주시 연동 모 아파트에서 주민이 인근에서 사람이 떠내려 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헬기인 한라매가 흘천 하류이 사수포구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27일 오후 4시2분쯤 제주시 연동 모 아파트에서 주민이 인근에서 사람이 떠내려 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헬기인 한라매가 흘천 하류이 사수포구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큰길 2020-07-28 18:21:35
놔두고 왜 그기로 다녀
소방공무원들 뺑이치게
핼기까지 세금낭비
39.***.***.39

제주도민 2020-07-28 13:30:58
저런 곳은 필히 공사를 하여, 다리 높이를 조절해야될듯합니다.
119.***.***.70

보는눈 2020-07-28 05:11:28
천만다행 입니다 학생 빠른쾌유를 빕니다
저 다리를 폐쇄하던지 사람 건너는 구실을 할려면 안전하게 높여서 완벽하게 하세요 진정 도민혈세 쓰여여야할 곳이라 봅니다 행정에서는 이참에 부실한곳 전면조사하여 완벽하게 챙기시길 바랍니다
39.***.***.161

제주도민 2020-07-27 19:45:51
저기가 어디냐면.
연동 건강관리협회 옆 연동365의원

주차장과 붙어있는 작은 공원에서
연북로로 건너갈수있는 돌다리

저기 비오면 가질 말아야지! 돌다리 안가도
공원이랑 365의원사이 샛길로 연북로 갈수있는데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