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금·협박해 같은 중국인 금품 갈취한 40대 2명 붙잡혀
감금·협박해 같은 중국인 금품 갈취한 40대 2명 붙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차량 납치 후 2시간 감금…230만 원 상당 금품 갈취
미등록 외국인인 40대 중국인 2명이 같은 처지의 중국인을 차량에 납치한 뒤 금품을 뜯어낸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범행 당시 차량에 피해자를 납치하는 폐쇄회로(CC)TV 영상 갈무리. 제공=제주서부경찰서. ⓒ제주의소리
미등록 외국인인 40대 중국인 2명이 같은 처지의 중국인을 차량으로 납치한 뒤 금품을 뜯어낸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범행 당시 차량에 피해자를 납치하는 폐쇄회로(CC)TV 영상 갈무리. 제공=제주서부경찰서. ⓒ제주의소리

미등록 외국인인 데다 혼자 거주하고 있는 중국인을 노려 납치·감금해 금품을 뜯어낸 40대 중국인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5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피해자를 납치한 뒤 금품을 뜯어낸 특수강도·특수감금 혐의로 40대 중국인 2명이 검거됐다. 

이들은 지난 9월18일 오전 6시 40분께 혼자 길을 걸어가던 중국인 A(40대)씨를 납치해 차량에 태운 뒤 2시간가량 협박한 끝에 230만 원 상당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본인이 미등록 외국인인 점 때문에 사건 발생 10여일이 지난 9월30일께 지구대로 피해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신고를 접수한 뒤 사건 발생 당일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과 탐문 수사 등을 통해 피의자의 주거지를 특정하고 지난 3일 잠복 수사로 B씨를 붙잡았다. 

검문 당시 B씨는 경찰을 피해 도주했으며 400여 미터의 추격전이 벌어진 끝에 오전 11시50분께 결국 긴급 체포됐다.

B씨와 함께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된 C씨 역시 같은 날 오후 2시30분께 서귀포시 모처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미등록 외국인인 피의자들이 같은 처지인 피해자 A씨가 혼자 거주한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금품을 갈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B씨는 지인을 통해 피해자 A씨에 대해 알게 됐으며, A씨는 B씨를 전혀 몰랐던 것으로 밝혀졌다. A씨 납치 과정에서 피의자들은 공무원을 사칭해 A씨가 큰 저항 없이 차에 올라탄 것으로 확인됐다.

피의자들은 평소 알고 지내던 선후배 사이로 C씨는 B씨가 일을 도와달라고 해 범행에 가담했고 사전에 범행을 계획하는 줄 몰랐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피의자 B씨와 C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와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21-10-05 15:23:56
불법체류자 추방해라 돈 다 뺏고
11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