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길호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사업 중단해야”
현길호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사업 중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6․7기 도정 ‘청정․공존’ 미래비전에 역행” 원희룡 지사의 결단 촉구
현길호 의원. ⓒ제주의소리
현길호 의원. ⓒ제주의소리

조천읍이 지역구인 현길호 제주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조천읍 선흘2리에 추진되고 있는 제주 동물테마파크조성사업의 중단을 촉구했다.

현길호 의원은 418일 제371회 제6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은 원희룡 도정이 제주미래비전 계획에서 밝힌 청정과 공존이란 비전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제주 동물테마파크 사업은 20057월 제주 제1호 투자진흥지구로 지정됐지만, 2011년 업체부도로 공사가 중단되고 2015년 투자진흥지구 지정이 취소된 바 있다.

이 과정에 사업부지 40%에 해당하는 공유지를 제3자에게 매각해 막대한 시세차익을 얻는 와중에 제주도에서는 어떠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 2017년 변경된 사업자의 개발사업시행 승인 변경신청이 이뤄지고 사업내용이 전면 수정됐지만 환경영향평가 절차가 면제됐다.

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 예정지인 선흘2리는 생물권보전지역 및 세계최초 람사르습지도시 로 인증받은 곳이다. 기본적으로 대규모 개발사업과는 맞지 않는다는 게 현 의원의 입장이다.

현 의원은 지역주민과 도민의 입장에서 사업을 바라본다면 쉽사리 허가를 줄 수 있는 사항은 아니라며 이전의 대규모 개발사업처럼 도민사회와의 갈등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제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2018.11.16.)와 개발사업 환경보전방안검토서(2019.1.3.)에서 밝힌 주변마을과 도민을 위한 공공기여방안 등에 대한 주문사항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사업예정지(선흘2) 마을회가 반대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반대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현 의원은 대규모 개발사업 정책은 제주의 청정환경과 제주도민과 상생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정책 재설계가 필요하다이러한 가치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과감히 배척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11대 의회 들어 구성된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도 이러한 연장선상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동물테마파크사업도 행정사무조사 대상에 포함되어 있음을 강조했다.

현 의원은 제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 제주 동물테마파크사업 중단은 그 역사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원희룡 지사의 결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제주인 2019-04-20 16:07:46
원희룡 저런놈을 도시라로 만들었으니 것참
122.***.***.132

제주도사랑 2019-04-19 16:22:17
맞는 말 같은데...왠지 동물테마파크는 자연을 거슬르는 일 같소이다.
49.***.***.195

희안하다 희안해 2019-04-19 12:48:34
싱가폴 나이트 사파리는 가봤냐?

그거 만들어놓고 외화를 얼마나
벌여들였는지 아냐?

그냥 반대 무조건 반대 반대를 위한 반대

이것도 반대 저것도 반대 그냥 반대

나중에 훗날 먼훗날 본인들이 뭔일할 때
똑 같이 당해봐야한다

더이상 말이 필요없다
125.***.***.197

현뺀지기 2019-04-19 12:37:56
선흘주민입니다. 아프리카 동물들을 왜 선흘리에 가두어서 돈벌이에 이용을 한단 말입니까.
선흘2리는 고도가 높아서 추운 곳인데 열대동물들이 엄청 스트레스를 받을게 뻔하지요
현의원님 말처럼 철회해주시길 바랍니다.
14.***.***.103

지나가다가 2019-04-19 08:59:28
현의원 말에.찬성한다.
21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