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조직개편 퇴색...관광국-해녀유산과 살아난다
제주도, 조직개편 퇴색...관광국-해녀유산과 살아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관광업계-해녀 반발에 관광국 존치...1국1과, 공무원 20명 감축

민선 7기 하반기 원희룡 제주도정 조직개편 취지가 빛이 바랬다. 대국-대과체제로 운영한다며 관광국과 교통항공국 다른 국과 통폐합 계획을 세웠지만 결국 '관광국'은 최종 결정 단계에서 살아났다.

당초 제주도는 도민안전실과 교통항공국을 '안전교통실'로 통합하고, 문화체육대외협력국과 관광국을 '문화관광국'으로 통합할 계획이었다.

조직개편 기조는 ''대국(大局), 대과(大課)' 운영이며, 유사·중복기능 통합 등 기구를 통폐합하고, 국에는 4개 과 이상, 과에는 4개팀 이상으로 하는 조직운영을 원칙으로 한다고 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관광업계의 반발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가 '관광국 존치' 입장을 공식적으로 요구함에 따라 '관광국' 존치로 최종 결정됐다.

대신 관광국은 기존 3개과(관광정책과, 투자유치과. 카지노정책과)에서 2개과(관광정책과, 카지노정책과)로 축소된다. 투자유치과는 일자리경제통상국으로 이동한다. 

'해녀문화유산과'도 당초 해양산업과와 통합해 '해양해녀문화과'로 전환하려고 했지만 1000여명이 넘는 해녀들이 집단 반발로 이어지자 '해녀문화유산과'를 존치키로 했다.

제주도는 29일 도 조례규칙심의회를 열고 행정기구 설치조례, 사무위임 조례 개정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조례안을 오는 7월2일 제385회 제주도의회 임시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제주도 본청은 15개 실국 60개과에서 14실국 59과로 1국 1과, 제주시 1과, 서귀포시 1국 2과가 감축된다.

공무원 정원은 6164명에서 6144명으로 20명 감축된다. 3급 1명, 4급 2명, 5급 10명, 6급 이하 7명이 줄어든다.

강만관 정책기획관은 "도의회 문화관광위와 제주도관광협회의 의견을 존중해 당초 통폐합 예정이었던 관광국을 현행 유지키로 했다"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 해녀문화유산에 대한 체계적인 사후관리와 기반마련이 필요하다는 제주도 어촌계장연합회와 해녀협회의 의견도 반영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제주호 2020-06-30 21:27:02
아트센터도 없앤다믄서요~~
거꾸로 가는 문화.....
211.***.***.143

제주인 2020-06-30 14:53:04
해녀문화유산과 만덕문화유산과 무당문화유산과 돌문화유산과 바람문화유산과 바당문화유산과 테우리문화유산과 백정문화유산과 송이문화유산과 보재기문화유산과 도새기문화유산과 빌레문화유산과 오름문화유산과,,,,,,,,,
183.***.***.124

무능도 이런 무능이 또 있을까ᆢ 2020-06-30 12:20:39
기냥 고래고래 도청앞에서 외 제끼면 다 해결되는거지ᆢ
첨부터 일을 아에 벌이지 맙써게~ 추진 능력도 안되멍..
대통령? 어디서? 동네 어촌계에도 꼼짝 못하는디?
서울에가서 굽신굽신 여론몰이 총알받이나 하고...
218.***.***.4

이럴 줄 알았다 2020-06-30 11:51:58
원희롱이가 하는 짓이 다 이렇다.
결정장애 눈치보기에 제주는 멍들어 간다.
223.***.***.215

뭐할라꼬 2020-06-30 11:41:43
조직개편 시작했노? 무딘 칼도 없었네. 투자유치과는 오리알 되었고...
일반적인 기업 투자 유치와 관광개발사업 투자 유치를 동일선상에서 보면 아무것도 못할것인데, 어느 조직은 혹 떼고 어느 조직은 혹 붙이고, 잘 들 하시네. 대국이라면서 2과라! 뭐하는 짓이고? 팁을 낸다면 관광 일번지 답게 기획조정관광실로 하고 관광과 하나만 두고 관광정책, 카지노, 투자유치담당만 두면 될 것이네.
223.***.***.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