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제주 할퀴고 세력 약화...곳곳에 생채기
태풍 '다나스' 제주 할퀴고 세력 약화...곳곳에 생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침수-강풍 피해 속출...태풍 목포 상륙 후 내륙 지나며 열대저압부 약화 예상
제5호 태풍 '다나스'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은 제주시 건입동 김만덕기념관 인근 주택.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제5호 태풍 '다나스'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은 제주시 건입동 김만덕기념관 인근 주택.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많은 비구름을 동반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제주를 할퀴며 곳곳에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를 지나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는 다나스는 남부 지방에 상륙한 후 열대저압부로 세력이 약화되면서 점차 소멸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전라남도 목포 남남서쪽 약 14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했다. 낮 12시에는 목포 남쪽 약 20km 부근 육상까지 접근하고, 오후 3시께 광주 인근으로 올라오다가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밤 사이 제주지역에는 많은 비로 인해 침수 피해 등이 속출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안전조치 28건, 배수지원 15건 등 총 43건의 현장활동이 전개됐다. 강풍에 의한 시설물 훼손 피해를 비롯해 전날 쏟아진 장맛비가 겹치며 비로 인한 피해가 다수 발생했다.

19일 오전 5시 56분께는 제주시 연동 도로 맨홀이 유실됐고, 오전 11시 40분께 구좌읍 한동초등학교 앞 도로의 물이 넘쳤다. 오후 9시 26분께 대정읍 하모리 공사장에서는 철문이 흔들려 안전조치됐다.

20일 오전 1시 53분에는 한라산 성판악 휴게소에서 서귀포 방면 5분 거리 도로의 수목이, 오전 4시 41분에는 방선문 계곡 인근 도로의 수목이 쓰러지며 긴급 제거활동이 진행됐다. 오전 3시 48분에는 화북포구의 선박이 침수돼 배수 지원됐다.

이 같이 도로 5건, 맨홀 4건, 수목 3건, 창문 1건, 기타 15건 등의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20일 새벽 제주시 도남동의 한 도로에서 하수관이 역류해 119대원들이 배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20일 새벽 제주시 도남동의 한 도로에서 하수관이 역류해 119대원들이 배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19일 오후 침수피해가 발생한 제주시 조천읍 조함해안로. 사진=독자제보
19일 오후 침수피해가 발생한 제주시 조천읍 조함해안로. 사진=독자제보

 

기상청이 20일 오전 7시 발표한 제5호 태풍 '다나스' 이동경로. ⓒ제주의소리
기상청이 20일 오전 7시 발표한 제5호 태풍 '다나스' 이동경로. ⓒ제주의소리

주택 침수피해도 발생했다. 19일 오후 9시 10분께 제주시 건입동 김만덕기념관 인근의 한 주택이 침수되며 배수지원 활동이 이뤄졌다. 이보다 앞서 서귀포시 시흥리, 조천읍 함덕리, 표선면 표선리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별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19일 오후 9시 27분께 건입동 앞바다에서 낚시를 하던 낚시꾼이 고립돼 안전하게 대피시켰다.

밤사이 제주 서부 해역을 지난 태풍 다나스는 현재 급격히 세력이 약화됐다. 중심기압은 990hPa, 강풍반경 100km, 최대풍속 초속 19m다.

기상청은 태풍이 제주 남쪽 25도 이하의 저수온 해역을 통과하면서 열적 에너지가 감소하고, 지면 마찰 등으로 인해 급격히 약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제주의 경우 태풍이 지나간 후에도 태풍에 동반됐던 많은 수증기가 장마전선에 유입되면서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20일 오전 방선문 계곡 인근 도로의 나무가 쓰러져 119 대원들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20일 오전 방선문 계곡 인근 도로의 나무가 쓰러져 119 대원들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제주도 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한라산 윗세오름에는 963mm, 진달래밭 704.5mm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제주시에는 228.6mm, 서귀포 286.2mm, 성산 358.3mm, 월정 344mm, 고산 92mm, 대정 115mm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현재 제주에는 지형적인 영향이 더해지며 산간지역 시간당 40mm내외의 강한 비가 오고 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가 달라지면서 앞으로 예상 강수량과 강수지역의 변동성이 매우 크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제주도민 2019-07-20 10:44:24
어제 밤 9시 30분 낚시꾼 구조는 뭐냐?

그런 건 구조하지 마라.

어제밤이 제주도는 피크인데 그때 낚시 나간 놈까지 구조해야 되겠냐?

공무원들 그런곳은 일하지 마요.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