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T파업 또 협상 결렬...노동자-업계 입장차 확연
BCT파업 또 협상 결렬...노동자-업계 입장차 확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BCT노조-시멘트업계 세번째 교섭도 평행선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장기화되고 있는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노동자 파업을 끝내기 위한 세번째 교섭이 성사됐지만, 이번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제주지부와 도내 시멘트업계 등은 2일 오후 2시 제주시 연동 건설회관에서 실무협의를 가졌다.

이날 협의는 4월 10일부터 50여일째 이어지고 있는 BCT 파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주도의 중재로 이뤄졌다. 지난달 20일과 28일에 이은 세번째 자리다.

이번 협상 테이블에서도 5시간에 걸쳐 긴 논의가 오갔지만, 결국 양 측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의 안전운임제로 촉발된 협상에서 BCT노조 측은 '기존 운임 대비 12% 인상안'을 요구했지만, 업계측은 '안전운임의 12% 인상'을 고수하며 평행선을 그었다는게 현장 관계자의 설명이다.

노조측 관계자는 "지난 1차 교섭에서 실제 화물노동자들이 지출하는 원가를 바탕으로 제주 지역에 맞는 적정한 운임을 제시했으며, 1차 교섭 이후 시멘트 업계의 요구를 일부 수용해 수정안을 제출했다"며 "그러나 시멘트업계는 2019년 실태운임보다도 낮은 운임을 고수하며 '인상요인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더니 더 이상의 운임 협상은 불가능하다고 수정안에 대한 논의를 일체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업계가 주장하는 '안전운임에서 12% 이상 인상'하는 경우 차주 소득은 기존보다 낮아지게 된다. 심지어는 '소득이 부족하다면 과적을 통해 소득을 채우라'며 화물노동자를 위험 운행으로 내몰고 있다"며 "불가능한 안을 제시하며 파업을 그만두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제주도 관계자는 "서로가 요구하는 입장 차이가 커서 협상이 이뤄지지 못했다. 아직 추가 교섭 일정을 확정하지는 못한 상황"이라며 "업계 측은 '도에서 직권 중재하면 따르겠다'는 의사까지 밝혔지만, 어떤 결정이 이뤄지든 도민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입장을 정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1
그런데 2020-06-03 22:12:46
이 기자는 노조측 대변인인가 왜 노조측 주장만 실어놓고 있는거냐 인상 못하는 업계 측의 사정도 있을텐데
49.***.***.75

운전수들아 2020-06-03 21:51:55
오늘은 점심 뭐 먹었냐?
설마 너희들도 재난지원금 받았냐?
제주도를 재난에 빠지게 만든 너희도 재난지원금 받았다면
너희는 사람도 아니다 멍멍이지.
내일도 쇠고기국밥 쳐 드시고 지어봐라.

그리고 오늘 레미콘 들어왔다.
재난같은 넘들아
쇠고기국밥이 쳐 넘어가드냐?
단식투쟁해도 모자란 것들이.

다 쳐 먹고 다 자고 그게 무슨 투쟁이냐?
223.***.***.70

1983 2020-06-03 21:51:39
코로나 시국에 파업이라..살기 좋았구나 싶습니다..난 전세버스 기사인데 일을 하고 싶어도 손님이 어성 못 햄신디 참..
218.***.***.139

보느눈 2020-06-03 20:15:16
이섬 최소한 자연그대로의 모습으로 살아남는길은 콘크리드 아스콘 수급량 팍 줄어야 합니다
39.***.***.161

제주도민 2020-06-03 14:38:16
제주도정은 잘 들읍써

꿀빨던애들 한번 떡주면
수틀릴때마다 이번처럼 파업합니다.

한번 인상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한번 이겨먹었는데 두번은 못할까?


얘네들은 도청 현관문까지
부술정도로 정도란게 없는 애들입니다.

현관문 유리값부터 변상받고.

고발조치한거 빨리 입건.수사.기소.
손배소부터 하세요.

도민은 bct애들 응원 안합니다.


건설현장이 멈추던 말던

같은 건설노동자들 밥굶던 말던
벌어놓은걸로 50일 떼쓰는 애들입니다.

벌어놓은게 많아서
50일은 타격도 없을 애들입니다.


이번에 얘네들이 이기면

제주건설업은 늘 bct파업 리스크를
매년. 365일 달고 살아야합니다.

단기 코로나도 이렇게 무서운데
수틀리면 파업하는 리스크 안고

사는 세상이 오면 안됩니다.
20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