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 안보이는 BCT 파업...두 번째 협상 ‘결렬’
끝 안보이는 BCT 파업...두 번째 협상 ‘결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시멘트업계-BCT노동자 대타협 또 실패…장기화 우려 
시멘트 품목을 운송하는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화물노동자들의 차량이 제주항 앞에 멈춰서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4월10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시멘트 품목을 운송하는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화물노동자들의 차량이 제주항 앞에 멈춰서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4월10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국토부 고시 안전운임제로 촉발된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파업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두 번째 협의가 4시간 30분에 걸친 회의에서도 접점을 찾지못하면서 장기화 우려가 제기된다.

제주도가 28일 오후 2시 제주시 연동 건설회관서 BCT 노동자, 시멘트업계가 참여하는 대타협 실무협의를 개최했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못한채 결렬됐다.

회의에 참여한 도청 관계자는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조정안을 제시했으나 진전없이 양측의 의견차이만 확인한 채 결국 오후6시30분께 협상이 종료됐다. 이에 따라 도는 재협상 일자를 오는 6월2일로 제안했으나 29일 일정을 재논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20일 제주건설회관에서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파업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도와 화물연대, 시멘트 업계가 참여하는 대화의 자리를 마련했으나 이렇다 할 성과를 보이지 못했다.

제주지역 BCT 노동자들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국토부 고시 안전운임제가 단거리 운송을 하는 도서지역 여건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제주 현실에 맞는 요금인상을 위해 지난 4월10일부터 파업을 진행하고 있다. 

BCT 노동자들의 파업이 49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파업이 장기화 되면서 시멘트업계와 BCT 노동자 간 의견 대립으로 인한 제주 건설경기에 먹구름이 짙어가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2
도민 2020-06-01 17:02:26
업체에서 직접 트레일러 이용해서 시멘트 옮기면 안되는건가요?.. 초장거리도 아니고 트레일러 기사 따로 운용하는 이유를 모르겠네...
122.***.***.145

도민 2020-05-31 12:31:54
제2공항 공사시작할때까지 파업할려나...ㅎㅎㅎ
39.***.***.68

그동안쳐번건생각안행 2020-05-31 10:59:31
잠깐.파업햄댄 무급휴가 보내는 너네 사장신디강 따져
211.***.***.141


1111 2020-05-29 21:59:36
Bct사람들은 노동자들을 인간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당신네들은 보상은 받지만 아무 이유없이 지금까지 아무 보상없이 그냥 버텨야 하는 일용직 기타 건설관련 업무하는사람들은 인간으로 보지도 얺죠 그로니깐 이런 행돌을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극히 개인주이 자기네만 생각하는 38명을 위해 몇천명이 희생해야하는 오늘 사장님이 말하네요 무급휴가라고... 집에.애들도 있는데 은행에선 대출이.안된다고 하네요. 감사합니다. 노동지를 위해 일해주시는 민주노총님들 덕분에 우리가족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뉴스에 나올지
223.***.***.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