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추진 가능? 사실상 무산?”...제주 제2공항 ‘반려’ 결정 의미는
“재추진 가능? 사실상 무산?”...제주 제2공항 ‘반려’ 결정 의미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점] 주민수용성 확보 못한 제2공항, 환경적 문제 더해져 부담 가중
환경부가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최종 반려함에 따라 약 6년간 이어져온 성산읍 제2공항 논쟁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반려 결정으로 현 성산읍을 부지로 한 제2공항 사업은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 그래픽 이미지=최윤정 기자 ⓒ제주의소리

국토교통부가 환경부에 제출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재보완서가 반려됨에 따라 5년여에 걸쳐 이어저 온 제주 제2공항 갈등도 새로운 국면에 들어섰다. 2~3차례의 재보완도 받아들여지지 않은 상황에서 주민 수용성까지 확보되지 못한 터라 사실상 사업이 무산됐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환경부는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반려 사유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국립환경과학원 등 전문기관의 의견을 검토한 결과, 협의에 필요한 중요사항이 재보완서에서 누락되거나 보완내용이 미흡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반려 사유를 살펴보면 △비행안전이 확보되는 조류 및 그 서식지 보호 방안에 대한 검토 미흡 △항공기 소음 영향 재평가 시 최악 조건 고려 미흡 및 모의 예측 오류 △다수의 맹꽁이(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서식 확인에 따른 영향 예측 결과 미제시 △조사된 숨골에 대한 보전 가치 미제시 등이다.

환경영향평가법 제17조에 따르면 환경부 장관은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검토하고, 대상계획을 제안한 부처에 보완을 요구할 수 있다. 이 경우 보완 요청은 두 차례만 가능하다. 국토부는 이미 2019년 10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환경부에 보완서를 제출했지만, 환경부 역시 조사가 미흡하다며 추가 보완을 요구했다.

반려 결정은 '보완 요청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요청한 내용의 중요한 사항이 누락되는 등 전략환경영향평가서가 적정하게 작성되지 않아 협의를 진행할 수 없다고 판단하는 경우' 내려질 수 있다.

즉, 국토부가 제2공항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 보완을 두 차례 이상 진행해 더이상 보완 요구를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내려진 최선의 결정이었다.

반려는 상대적으로 '부동의'에 비해 부담이 덜한 결정이다. '부동의'의 경우 입지 환경적인 영향이 너무 커 사업을 동의할 수 없다는 결정이고, '반려'의 경우 내용이 미흡하거나 특정 상황을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 내려진다.

'부동의'는 사업 자체를 부정하는 결정으로, 사업의 사전타당성 용역부터 다시 거쳐야 하지만, '반려'의 경우 사전타당성 용역은 건너뛰고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처음부터 실시하면 된다.

환경부도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국토교통부가 사업을 추진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반려 사유를 해소하여 전략환경영향평가서(본안)를 작성한 후 다시 협의를 요청해야 한다"는 점을 명시했다.

그러나 부동의가 아닌 반려이더라도 그 부담은 상당할 수 밖에 없다. 우선 사업 부지에 대한 재조사와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재작성 등의 조치가 불가피하게 된다. 두 차례의 보완서를 제출해도 추가 보완이 필요했을 정도로 결코 만만한 작업이 아니다.

환경부가 반려 사유로 든 조류 보호구역에 대한 우려는 2019년 10월 전략환경영향평가 최초 보완 요구에서도 다뤄졌던 문제다. 철새도래지 자체를 폐쇄하지 않는 한 두고두고 논란의 여지가 남을 수 밖에 없다. 항공기 소음 영향 모의 예측 오류는 사전타당성 조사 자체를 보완해야 할 내용이다. 숨골에 대한 보전 가치는 주민들에 의해 뒤늦게 제기된 문제를 부랴부랴 따라가기 바빴던 내용에 불과했다.

환경부의 입장과는 별개로 국토부의 입장에서도 사실상 도민 수용성을 온전히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의 제2공항 사업 강행은 부담이 클 수 밖에 없다.

지난 2월 실시된 제주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 여론조사 결과가 특히 주효했다. 당시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도내 9개 언론사가 2개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제2공항 찬반 여론조사에서는 각각 반대 51.1%-찬성 43.8%(엠브레인퍼블릭), 반대 47.0%-찬성 44.1%(한국갤럽)으로 반대 의견이 모두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의 사전 협의에 따라 실시된 여론조사인만큼 국토부 역시 "객관적 절차에 따른 도민의견 수렴 결과를 제출 시 정책결정에 충실히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결국, 반대 여론이 우세하다고 판단된 시점에서 국토부가 추가로 얹어진 환경적인 문제까지 감수하고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게 중론이다. 환경부의 반려 결정이 사실상 제2공항 사업을 멈춰세울 명분을 만들어줬다는 해석이다.

이와 관련 국토부 관계자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아직 환경부로부터 공문을 받아보지 못했다. 반려 사유부터 파악하는게 우선"이라며 "어떤 이유 때문에 반려인지, 대응이 가능한 사안인지 아직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6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66
도민 2021-07-26 19:54:41
반려가 부동의인줄 알암나???? 무식한 것들아
지금 한정애가 무슨힘이있나 문재인 이낙연이 찍어 누르면 그렇게 말들어야지
나중에 정권바뀌면 포승줄 1순위겠지만

대부분 환경부 단체들이 부합하다는 의견 냈다는데 반려????????
한정애 이것도 넌 정권바뀌면 너 1순위 긴장해라

자료들 다 조사하겠지
그리고 국토부 환경부 지금 서로 핑퐁 하는거 모르나

그냥 환경이 문제가 아니고 제2공항을 정치적으로 계속 이용하는거 아니냐

국가예산이 마련되어진 국책사업을 함부로 돌릴수도 없고

내년 정권 바뀌면 문재인 이낙연 한정애부터 전부다 깜빵 가겠지
누구의 작품으로 이렇게 정치적으로 이용하는지 정권 바뀌고
환경단체가 제출한 자료 수사하면 한정애 이것이 반려한 이유가 뭔지
정확히 나올거다
제2공항은 차기정부몫이다
118.***.***.206

공항전문반대꾼들 2021-07-26 16:13:57
1. 제주시 이권자들

2, 애시당초 성산땅 팔아처묵고 멘붕온 인간들

3. 육지서 나이들어 헐일없어 겨들어와 여기저기 반대만 일삼는 인간들

4, 서쪽 헛투기로 대출금도 못갚에 패가망신 직전인 인간들

5. 갈등조장연구원장과 환경뭐시기 허는 인간들 그리고 기자 흉내내는 양심을 팔아먹은 인간들.
168.***.***.53

제주의 소리 똑바로해 2021-07-24 15:59:39
제주의소리는 제목과 기사내용을 맞춰서 게재하라 이러니까 대우를 못받는거다. 양아치들!
211.***.***.244

제주도왕자 2021-07-22 19:22:18
2공항 지을 돈으로
서울 - 보길도 KTX및 열차 철도 개설
보길도 - 제주 65KM 바닷길 초고속 여객선 40~60노트 다수 운항및
간척사업 항구 발전 사업
제주도 모노레일 및 도시 트램 개설
제주석 산책길및 관광로 개설
음식물쓰레기 및 쓰레기봉투 친환경 썪는봉투 개발
클린하우스 인력확충및 쓰레기 관련 인력 확충
쓰레기 소각 열에너지 바이오산업 자금 투자 등등
222.***.***.18

도민이 박멸이 2021-07-22 15:37:22
이 인간들은 진짜 말종이다

느그들 그러고 다니는거 느그 부모님들도 아시는가?

애시당초 땅 팔마묵구 뭔 지를 들이냐?
12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