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한다” 하수처리 난색 표한 대기업들에 제주도 ‘끙끙’
“못한다” 하수처리 난색 표한 대기업들에 제주도 ‘끙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들 “현대화 사업 공법-공기 대비 사업비 부족”...입찰 '0건'에 제주도 서울서 재차 설명회
제주시 동지역 38만여명의 하수를 책임지는 제주(도두)하수처리장. 제주도는 3869억원을 투입해 하루 하수처리 규모를 22만톤으로 늘리는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참여 업체가 나타나지 않아 사업 지연이 우려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동지역 38만여명의 하수를 책임지는 제주(도두)하수처리장. 제주도는 3869억원을 투입해 하루 하수처리 규모를 22만톤으로 늘리는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참여 업체가 나타나지 않아 사업 지연이 우려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 최대 하수처리시설 건설에 난색을 표한 대기업들을 설득하기 위해 제주도와 한국환경공단이 서울로 향했다.

7일 제주도에 따르면 한국환경공단과 제주도 상하수도본부가 이날 오후 2시 서울에서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일괄 입찰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다시 열기로 했다.

제주도는 앞선 8월10일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일괄 입찰(턴킨) PQ(Pre-Qualification)심사 공고를 했다. 

8월25일 신청을 마감했지만 단 한 곳도 응찰하지 않았다. PQ심사는 부실공사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입찰 전 업체가 공사에 참여할 자격이 있는지 사전에 검토하는 적격심사다.

한 달 전 서울에서 진행한 사업설명회에는 포스코와 현대, GS 등 9개 대기업 등 17개 업체가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지만 신청 업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첫 설명회가 끝나고 상당수 기업들은 공사 난이도와 사업 기간에 비춰 사업비가 적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우려는 결국 신청 업체 ‘0’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한국환경공단은 설명회 당시 현재 제주(도두)하수처리장을 가동하며 지하 공사를 동시에 진행하는 무중단공법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57개월로 못 박았다.

제주시 동지역 38만여명의 하수를 책임지는 제주(도두)하수처리장. 제주도는 3869억원을 투입해 하루 하수처리 규모를 22만톤으로 늘리는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참여 업체가 나타나지 않아 사업 지연이 우려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동지역 38만여명의 하수를 책임지는 제주(도두)하수처리장. 제주도는 3869억원을 투입해 하루 하수처리 규모를 22만톤으로 늘리는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2017년 도두하수처리장 증설 공사 모습.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도 상하수도본부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추진단은 “업체들의 불만이 있었지만 오해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 서울에서 재차 사업설명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법률적인 부분과 사업 개요, 현장 여건 등에 대해 제주도가 직접 추가 설명을 할 것이다. 현장 여건은 충분하다. 설명회가 끝나면 재차 입찰 공고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은 13만톤인 도두하수처리장의 하루 처리 규모를 22만톤으로 늘리는 대규모 공사다. 사업비는 산업·환경설비공사 2271억원을 포함해 총 3927억원이다.

1994년 3월 문을 연 도두하수처리장은 27년간 수차례 증설 공사를 거쳤지만 폭증하는 하수량을 처리하지 못해 6년 연속 기준치를 초과한 방류수를 바다에 흘러 보내고 있다.

현대화사업은 2035년 계획하수량을 목표로 제주시 동지역 주민 최대 44만3759명의 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추진되고 있다. 핵심 설비를 지하에 조성하는 것이 특징이다.

제주도는 설명회를 거쳐 13일 재차 입찰 공고를 내기로 했다. 응찰자가 없거나 1곳만 신청하면 자동 유찰된다. 관련 법령에 따라 2곳 이상이 복수 신청해야 선정 심사가 이뤄진다.

이마저 유찰되면 기획재정부는 물론 환경부와 예산과 공법 등에 대한 재논의를 해야 한다. 기재부는 올해 기본설계비 46억원과 내년도 예산 380억원을 이미 반영한 상태다.

제주도는 당초 올해 말까지 선정 업체로부터 기본설계를 받아 2022년 2월까지 실시설계 적격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었다. 유찰시 현대화사업 일정 지연은 불가피해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도민 2021-09-08 02:00:43
제주시 동쪽 지역에 하나를 더 만들어라.

동쪽하수는 동쪽,
서쪽하수는 서쪽에서 처리의 개념이 아닌

염분이 낮은 하수와
횟집 밀집 지역의 염분 농도 높은 하수를
각각 분리해서 처리하고

염분 낮은 쪽 처리수는
농업용이나 다른 용도로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좀 넓게 보고 환경도 고려하는 고민을 좀 해라.

그저 기계만 팡팡 돌아가면
아 처리 잘되네 하는
전기, 기계들의 마인드를 버려라.
45.***.***.29

도민 2021-09-07 17:58:42
별동봉 옆에다가 하수처리장 새로 만들어라.. 동서로 하수를 처리해야지..
하수처리장을 운영하면서 시설 업그레이드를 한다고 말처럼 간단한가?
114.***.***.195

7777 2021-09-07 16:33:58
민원이 제일 골아프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1.***.***.184

0000 2021-09-07 16:12:50
버스전용차로
도로포장에 쓰인 돈이면 저런거 최신식으로 바꾸고도 남겠다
223.***.***.2

제주도민 2021-09-07 15:40:31
빨리 없애버린 정화조를 부활해라. 대규모 아파트단지 사업은 하수문제가 해결된 이후로 밀어뒤야... 무사 안일한 공무원조직이 일을 키움. 대규모 단지는 자체 정화시설을 갖추어야 허가해줘라...하수용량 상관없이 하수관만 연결하면 허가해준 공무원들 반성해야.. 오수.우수 분리사업하면서 미래를 보지 못하고 정화조 없앤 과오가 지금 나타나는거....똥차가 거리를 누빌때 도두하수처리장은 잘 운영되었는데 똥차 사라진후 제주시 똥물이 도두로 모입 ... 많은 부분은 지하로... 다 도두로 모이면 도두 앞 바다는 똥바다. .예전 5만톤 하수처리장야계획도 있었는데..... 정화조를 살려라..
21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