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제주 전역 ‘물폭탄’…곳곳서 빗물 치솟는 출근길
태풍 찬투 제주 전역 ‘물폭탄’…곳곳서 빗물 치솟는 출근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17일 오전 5시쯤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인근 도로에서 물이 분수처럼 치솟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제주의소리
17일 오전 4시50분쯤 제주시 이도2동 모습.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으며, 도로가 침수돼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제주에 가까이 근접한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물폭탄을 쏟아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17일 오전 5시 기준 서귀포시에서 남쪽으로 약 70km 떨어진 해상에서 시속 24km의 속도로 동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hPa이며, 최대풍속은 초속 29m, 시속 104km 수준이다. 

제주 전역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17일 오전 제주에는 시간당 50~80mm의 강한 비가 쏟아지겠다. 

태풍의 간접영향이 시작된 지난 13일부터 17일 오전 5시까지 제주 한라산 진달래밭 누적 강수량은 무려 1146mm에 달하는 상황이다. 

찬투가 제주에 물폭탄을 쏟아내면서 하수와 오수 역류, 도로 침수 등이 잇따르고 있다. 

이날 오전 5시쯤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인근 바닥에서 물이 분수처럼 솟아올랐다. 

오전 5시30분쯤 정부제주지방합동청사 인근 교차로에서는 물이 맨홀을 뚫고 치솟았다. 

ⓒ제주의소리
냇가로 변한 정부제주지방합동청사 인근 도로.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제주의소리
제주시 이도2동에서 물이 맨홀을 뚫고 넘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제주의소리
강한 비바람에 넘어져 있는 플라스틱 바리케이드.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또 상당수 도로가 냇가처럼 변했다. 

물이 아스팔트를 따라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모습이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도로 침수가 잇따르면서 자동차가 도로를 달릴 때마다 물이 주변으로 튀는 모습이 자주 목격됐다. 

태풍 나리와 차바 때 하천 범람 피해를 입었던 제주시 한천교 인근의 경우 행정이 플라스틱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통제했지만, 강한 비바람에 바리케이드가 모두 넘어졌다.

제주시 탑동 한 공사 현장에서는 철제 구조물이 강한 비바람에 쓰러졌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56분쯤 서귀포시 색달동 한 식당 부엌에서 물이 넘치기 시작해 안전조치가 이뤄지기도 했다.

17일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119에 접수된 태풍 피해 신고는 색달동 안전조치 1건이다.

다만, 날이 밝아지면 밤 사이 발생한 피해를 확인해 신고하는 도민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태풍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7일 오전 6시20분쯤 제주시 탑동 한 공사현장. 태풍 찬투의 강한 비바람으로 철제 구조물이 넘어져 있다. ⓒ제주의소리.
17일 오전 6시20분쯤 제주시 탑동 한 공사현장. 태풍 찬투의 강한 비바람으로 철제 구조물이 넘어져 있다. ⓒ제주의소리 김제남 PD
ⓒ제주의소리
많은 비가 내리면서 수위가 높아진 제주시 한천교.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산간을 비롯해 제주 전역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주요 하천 수위도 높아졌다. 

특시 제주시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한천과 산지천의 수위는 꽤 높아진 상태다. 그나마 병문천의 수위는 양호하다. 

제주시 재난대책안전본부는 이날 오전 4시20분을 기해 저류지 수문을 개방했다. 수문을 개방하면 하천으로 유입되는 물이 저류지로 유입되기 시작하면서 하천 수위를 조절할 수 있다. 

재난대책안전본부 관계자는 [제주의소리]와 통화에서 “하천 수위가 높아졌지만, 위험 수준까지는 아닌 상황”이라며 “오늘(17일) 태풍이 제주를 지날 것으로 예상되고, 저류지도 여유가 있어 수문을 개방했다. 현재 하천 범람 등 피해 우려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시 산지천의 수위가 높아졌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제주의소리
제주시 병문천에도 밤새 내린 폭우로 거센 물살이 흘러내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K.T.X,누가 만능이라하는가? 태풍오면 비행기와 마찬 2021-09-17 12:47:26
목포에서 해남까지 66㎞ 구간 지상 철도로, 해남에서 보길도는 28㎞ 길이의 교량, 그라고보길도에서 제주도까지는 73㎞ 길이의 해저터널로 연결,현재 예상 공사비는 17조원가량이며 공사 기간은 10년이 조금 넘다. 열차운행속도는 KTX와 같은 시속 300㎞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터널이 완공되면 서울에서 제주도까지 약 2시간 30분,현재 계획대로 해저터널을 민자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민자사업자는 터널 통행료를 받아서 투자비를 회수해야하는구조라, 투자비 규모가 큰 만큼 통행료도 상당 수준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목포~서울 간 KTX 요금은 일반실 편도 기준으로 5만 8000원 여기에 터널 통행료까지 더하면 요금은 훨씬 더 오름 . 반면 서울~제주 간 항공 요금은 시간대와 할인 여부에 따라 3만원 대에도 표를 구할 수 있다. 저비용 항공이 늘어나면서 경쟁이 치열해진 덕분. KTX가 소요시간 못지않게 가격 경쟁력 면에서 그리 우월하지만 않다.
118.***.***.139

18* 2021-09-17 10:35:08
188야는 정신 나간 빙신 아이가?
가릴곳 안가릴곳 지룰하고 있으니...
지금 농민들은 죽겠다 난리인데...머 하는 짓 거리고?
또라이문 정신병원 가든지..
27.***.***.113

제주~목포해저터널...9조원 2021-09-17 09:24:56
태풍에 관계없이 365일 24시간운행..

서울-제주 ktx 고속철도 건설 추진 잰걸음
입력2021.06.21. 오전 9:48 수정2021.06.21. 오전 9:49 조근영 기자

1단계(목포-완도) 건설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보고회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완도군은 완도를 경유하는 서울-제주 고속철도 1단계(목포-완도) 건설 타당성조사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용역은 서울-제주 고속철도 노선 계획 중 완도군 경유에 대한 노선 대안 수립, 수요 예측, 경제성 분석 등 사업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한 것이다.
***** 2공항 사업취소 필수 *****
14.***.***.188

거참. 2021-09-17 09:16:55
비 멍 때리기
딱 좋은 날씨네.
180.***.***.41

0000 2021-09-17 09:14:38
오버하지마라
저지대들 조금 침수 된거고
그것도 태풍온다는데 하수구 정비도 안해서 벌어진 일인데
2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