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살려주세요" 국민청원 하루만에 1만명
"비자림로 살려주세요" 국민청원 하루만에 1만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비판 여론 비등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로 정평이 난 제주 비자림로의 도로 확·포장 공사와 관련, 이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하루만에 1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접수된 '제주도의 아름다운 비자림이 파괴되지 않게 막아주세요!' 라는 청원은 9일 오후 5시 기준 참여인원이 1만300여명을 기록하고 있다. 

전날 등록된 청원이 하루만에 1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청원인은 이 글을 통해 "제주의 관광 명소이며 아름다운 길 중 하나로 꼽히는 비자림로가 차선 넓히기 공사로 인해 베어지고 있다는 기사를 접했다"며 "교통체증이 없는 곳을 굳이 아름다운 자연을 파괴해가며 망가트리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생각없는 탁상 공론으로 제주를 망가뜨리고 있는 제주도지사를 파면시키고 당장 공사를 멈춰달라"고 주장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글 외에도 비자림로 도로확장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10여건의 글이 게재됐다.

한편, 비자림로 도로확장 공사는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에서 송당리로 이어지는 비자림로 약 2.94km 구간을 왕복 2차선에서 4차선으로 넓히는 사업으로, 2021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제주도는 논란이 제주를 넘어 전국적인 이슈로 번지자 공사를 일시 중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조언 2018-08-13 08:12:55
행정 관계자분들은 인터넷에 <청주 플라타너스 가로수 길>이라고 검색해보세요. 현 상황에서 서로가 만족할 수 있는 가장 합리적인 대안이라고 생각합니다.

내 아이디어는 아니고요. 제주도청 홈페이지에 가면 <제주자치도에 바란다>라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그 곳에 어느 분께서 올린 게시글을 읽고 무릎을 쳤습니다. 아래 링크 첨부합니다.

http://www.jeju.go.kr/join/request/hope.htm?page=2&act=view&seq=1112678

그리고 제발 어떤 정책을 집행해나갈 때는 각계각층의 도민들과 소통하는 모습 보여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중국자본 논란, 난민 논란에 이어 여론에 대응하는 방식이 지나치게 소극적이고 피동적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실망이 큽니다.
222.***.***.101

부엉생이 2018-08-12 10:01:10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원도정에 책임을 넘기는데 작년에 오영훈 국회의원이 예산을 가져왔고 김경학 도의원의 공약사항 입니다.
저도 그닥 원도정을 지지 하지않습니다마는 무조건 현직 지사를 공격하는건 바람직 하지않습니다.
그리고 한라산 숲생태계를 해치고 우리 인간들에게 건강을 해치는 삼나무는 당연히 베어 없애야 합니다.
자연보호 환경보호가 우리 인간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서 외치는거 아닌가요?
110.***.***.91

한 번 읽어보세요 2018-08-11 20:56:42
답답해서 쓰는글. 제주도 삼나무 에 대해...
http://m.slrclub.com/v/free/36530441?&page=686418
210.***.***.230

가즈아 2018-08-11 20:49:20
이일의 본질을 자꾸들 왜곡시키시네...

쑥대낭 많이 잘라내는게 문제가 아니라,

그 자리에 소나무든 더 귀한 나무든 잘라냈을 거라는게
이 일의 본질입니다.

그 지역주민들이 조금이라도 삶의 경제적 효과를 바라는건 비난 받을일은
당연히 아닙니다.

문제는 모든 제주지역이 몇년간의 호황으로 인해 지역이기주의에 깊숙히
빠져 있다는 것입니다.

제주의 아름다움을 지키는건 우리동네 빠진다고 큰 영향 없겠지 라는 이기주의.

동네에 건물들이 들어서고 안면 없는 사람들이 바글거려서 범죄가 늘어도
우리가족만 무사하면 되지라는 이기주의.

차라리 다 개발 합시다.

제주도가 자연만 아름다우면 뭐 합니까.

이미 도민들은 천박하다 못해 도적의 지경까지 갔는데.
61.***.***.231

무사경햄수광 2018-08-10 14:30:51
고사리철 되면 대천동사거리부터 차량들이 줄을 지어서 주차를 합니다. 자주 그 길을 왕래하는 사람으로써 정말 불안합니다. 고사리철이면 수학여행단이 방문하는 시기인데 대형사고로 이어질까 조마조마 합니다. 공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중에 대형사고 나서 너책임 나책임 서로 떠미는 행정은 안했으면 합니다.
11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