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이슈화에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무기한 연기
전국 이슈화에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무기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180810_104226152.jpg
▲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
안동우 부지사 "경관 훼손 대안 마련 전에는 재개 않겠다"..."전면 백지화는 아니" 선 긋기

아름드리 삼나무숲과 오름 훼손 논란이 있는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 제주 비자림로 확포장 사업이 전면 중단된다.

제주도는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대해 경관 훼손을 막을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공사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10일 밝혔다.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도청 기자실을 방문,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삼나무 수림 훼손 최소화 방안 등을 포함해 종합적인 검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금백조로 입구 2.9km 구간의 4차로 확.포장공사를 추진하며 삼나무 915그루를 베어냈다.

삼나무 군락지 800m 중 500m 구간을 벌채한 것이다. 

환경단체와 관광객 등이 경관훼손 등을 이유로 반발하고,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가는 등 전국적인 이슈로 번지자 제주도는 지난 7일 공사를 일시 중단했다.

안동우 부지사는 "이번 공사로 인해 조림된 삼나무림 일부가 도로확장 구간에 포함돼 불가피하게 훼손됨에 따라 도민 및 관광객들로부터 경관 훼손 논란을 불러오게 돼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안 부지사는 "제주도는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대해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공사를 재개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제주도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삼나무 수림 훼손 최소화 방안 등을 포함해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합리적인 방안 마련 과정에서 도민과 도의회, 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것"이라며 "최종 계획안은 도민에게 발표하고 이해를 구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안 부지사는 "언론에서 문제제기하고,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 시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서 제시된 의견인 선족이오름 훼손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비자림로(대천~송당) 도로건설공사는 동부지역 교통량 증가와 지역주민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추진했던 사안"이라며 "2013년 도로정비기본계획 반영을 비롯해 각종 행정절차 이행을 완료하고 토지보상협의가 완료된 구간에 한해 공사를 추진했다"고 추진 경위를 설명했다.

안 부지사는 "공사를 재개할 때까지 의견을 수렴해서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도로 확포장 사업을 시기(2022년까지)에 연연하지 않고 의견을 종합 판단해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사업 철회 여부에 대해선 "모든 행정절차를 거쳐서 추진하는 것"이라며 "삼나무 구간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지 사업 전면 백지화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양문 도시건설국장은 "실시설계 과정에서 삼나무 보전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다"며 "보완안을 마련하는데 1~2개월 걸리고, 전문가-지역주민의견을 수렴해서 설계변경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설계변경까지 하다보면 공사 중단은 1년 이상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5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7
asu1807 2018-08-13 11:20:00
저길은 삼나무 베어내면 목장경관들이 보이는데 엄청아름답거든요, 삼나무들이 제주 아름다운경관을 망치고 있는데 뭘알지도 못하면서
112.***.***.103

조언 2018-08-13 08:11:01
행정 관계자분들은 인터넷에 <청주 플라타너스 가로수 길>이라고 검색해보세요. 현 상황에서 서로가 만족할 수 있는 가장 합리적인 대안이라고 생각합니다.

내 아이디어는 아니고요. 제주도청 홈페이지에 가면 <제주자치도에 바란다>라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그 곳에 어느 분께서 올린 게시글을 읽고 무릎을 쳤습니다. 아래 링크 첨부합니다.

http://www.jeju.go.kr/join/request/hope.htm?page=2&act=view&seq=1112678

그리고 제발 어떤 정책을 집행해나갈 때는 각계각층의 도민들과 소통하는 모습 보여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중국자본 논란, 난민 논란에 이어 여론에 대응하는 방식이 지나치게 소극적이고 피동적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실망이 큽니다.
222.***.***.101

제주지킴이 2018-08-13 00:35:10
왜 길을 자꾸 넓히면 안되냐 하면요
숙대낭나 환경단체를 일단 제쳐두고

거제도가
육지와 연결하는 엄청 넓고 큰 거가대교를 세우면서
처음엔 거기 공무원들이 무진장 자랑을 했는데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편하게 씽씽달릴 수 있다고 너무 좋다고 했어요

지금은 어떤가요
관광객들이 진짜로 씽씽달려서 하루만에 되돌아가 버린다고 울상입니다
거제도에서 뭘 먹고 1박이라도 묵어야 돈이 되는데 길이 편해지니 한번에 다보고 가버려서 지역 경기가 말이 아니라네여
1박 2박 관광코스가 반나절 드라이브코스로 변한거죠 맞죠?

참~~그러고 보니 어떤 멍청이가 전남-제주간 해저터널 놓는다고 지랄도 풍년이데요
제주관광산업을 한번에 망치려는 놈이래요
길이 편해지면 어떤꼴이 되는지를요
27.***.***.138

ㅎㅎ 2018-08-12 20:36:20
아야야..
제주 인기가 날로 더해가는군.ㅋㅋ
제주곳곳에서 이더운날 고생하는분들 시원한 삼다수 한병씩 조시믄 헌디
211.***.***.89

꼴보기싷다 2018-08-12 10:22:56
이놈은 정체성에 문제가 있는
출세만을 위해 노력하는 놈
이놈이 바로 적폐청산대상
2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