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살해혐의 30대女...상의 눌러쓰고 '묵묵부답'
전 남편 살해혐의 30대女...상의 눌러쓰고 '묵묵부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인-시신유기 혐의 30대, 청주 거주지서 제주로 압송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일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혐의로 고모(36.여)씨를 거주지인 충청북도 청주시에서 붙잡아 제주로 압송했다.

왜소한 체격의 고씨는 모자 위에 검정색 상의까지 머리 위로 뒤집어쓰고 고개를 깊게 숙인 채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옷 사이로 드러난 오른손에는 붕대를 칭칭 감고 있었다.

1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고모씨.ⓒ제주의소리
1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고모씨.ⓒ제주의소리

검거 소식이 알려지면서 제주동부서 정문 앞에는 폴리스 라인 곁으로 많은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었지만, 고씨는 바삐 걸음을 옮겼다. '혐의를 인정하는가'라는 질문에도 고씨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1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고모씨.ⓒ제주의소리
1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고모씨.ⓒ제주의소리

고씨는 전 남편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강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에서 전 부인인 고씨를 만나러 간다며 집을 나선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강씨의 남동생은 범죄가 의심된다며 같은달 27일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동선 추적 결과 고씨와 강씨가 제주시 조천읍 소재 모 펜션에 함께 투숙했던 사실을 확인했다.

펜션 인근 폐쇄회로(CC)TV에는 강씨가 들어간 모습은 담겼지만 나오는 모습은 기록되지 않았다. 반면, 고씨는 이틀 뒤인 지난달 27일 홀로 가방 두 개를 들고 펜션을 빠져나온 것으로 기록됐다.

1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고모씨.ⓒ제주의소리
1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고모씨.ⓒ제주의소리

경찰 조사에서 마지막 행적으로 추정된 펜션은 깨끗하게 정리된 상태였지만, 혈흔 채취 위한 '루미놀 검사' 결과 거실, 욕실, 부엌 등에서 치사량으로 추정되는 다량의 혈흔이 발견됐다.

고씨는 이미 완도행 배에 몸을 실어 제주를 떠난 뒤였고, 경찰은 형사를 급파해 거주지에서 고씨를 긴급 체포했다.

아직까지 강씨의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거짓말탐지기 등을 동원해 고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죄 동기와 공범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1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고모씨.ⓒ제주의소리
1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고모씨.ⓒ제주의소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