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잠 깨운 제주 초유의 차량 고공시위 ‘주민들 분통’
새벽잠 깨운 제주 초유의 차량 고공시위 ‘주민들 분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전국건설인노동조합 신광로터리 기습 고공시위...소음피해 논란 속 주민들 강력 항의

 

월요일 새벽 제주 도심지 한복판에서 방송차량을 지상에서 수 십 미터 띄워 노래를 트는 초유의 고공시위가 벌어지면서 잠을 설친 주민들의 항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였다.

제주지부 관계자 A씨는 이날 새벽 대형 스피커가 장착된 쏘렌토 차량 바퀴를 크레인으로 연결해 약 10m 높이까지 올려 투쟁가요가 담긴 노래를 방송하기 시작했다.

새벽 4시30분부터 노래가 신광로터리 인근으로 주택가로 퍼져나가면서 주민 수 백 여명이 잠을 설쳤다. 동시에 112와 119에 민원 신고가 잇따르면서 한때 통화가 마비되기도 했다.

현장 주변에는 호텔과 아파트, 단독주택 등이 위치하고 있어 애꿎은 주민 수 백 여명이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았다.

한 주민은 “무슨 집회를 이런 식으로 하느냐. 어린이와 어르신들까지 새벽에 잠도 못자고 있다”며 “선량을 시민들을 볼모로 하는 시위는 공감을 얻을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격분한 상당수 시민들이 직접 현장을 찾아 고성을 지르며 방송 중단을 요구했지만 A씨는 고공에서 차량 문을 모두 닫고 일절 시민들의 항의에 응하지 않았다.   

또 다른 시민은 “소음 피해도 크고 차량을 공중에 올려 아찔하기 까지 하다”며 “112신고도 먹통이다. 다른 급박한 신고가 접수되지 않으면 누가 그 책임을 지냐”며 쓴 소리를 건넸다.

현행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확성기 소음기준은 학교나 병원, 주거지역의 경우 주간 65dB 이하, 야간 60dB 이하다. 그 밖의 지역은 주간 75dB, 야간 65dB를 넘지 말아야 한다.

자치경찰과 서부경찰서 정보과 직원들도 현장을 찾았지만 A씨는 요지부동이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이 이미 집회신고를 했고 안전사고 위험까지 높아 선뜻 차량을 움직일 수도 없었다.

뒤늦게 전국건설인노동조합 관계자들도 연락을 받아 나왔지만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주민들과 고성을 주고받으며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전국건설인노조 관계자가 현장을 빠져나가려 하자 한 시민이 차량 앞에 누워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한 주민이 직접 소음을 측정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밤잠을 설친 한 주민이 직접 소음을 측정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관계자들은 “제주본부에서 이렇게 할 줄 몰랐다. 우리도 피해자다.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해 현장에 있던 시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만들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은 제주도가 발주한 공사 도중 발생한 크레인 사고와 관련해 사용자의 책임을 요구하고 지난주부터 제주도청 일대를 중심으로 집회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문제의 사고는 7월8일 오전 7시30분 제주시 해안동 한라산국립공원 생태복원사업 임시야적장에서 발생했다.

전날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25톤 크레인이 작업에 나서다 전도됐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크레인이 파손되는 등 수천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은 발주처와 원청업체가 무리하게 공사를 강행해 사고가 난 것이라며 사고수습과 조속한 피해보상을 촉구하고 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19일 오전 4시30분 제주시 연동 신광로터리 동북측 공터에서 크레인 전도 사고에 항의하는 차량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에서 투쟁가요가 방송돼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5
111 2019-09-08 12:11:37
진짜 개 새 끼들
자다가 시 발 무슨 전쟁난줄 알았네
동네에 저딴 새끼들 나타나면
가서 쌍 욕 한바자기 시원하게 날리세요
속은 좀 풀립디다.
14.***.***.106

동네사름 2019-09-05 16:44:54
태풍온다!
내려 오지마! 견뎌!! 너는 영웅이닷!
49.***.***.139

구경꾼 2019-09-05 03:44:54
야! 자냐?
너보다 나이 많으니까 반말할께.
야! 태풍온다는데 어떡할래?
내려오지 말오! 절대! 그래야 임팩트가 생긴다. 너!
너가 차안에서 떨어져야 잇슈가된다너
근데 좀쎄다는데...태풍이.. 힘내라.
49.***.***.139

구경꾼 2019-09-03 23:16:47
차밑에 매달린 허수아비보다 너가 집에있는 니자식들 생각해서 니가 직접매달리는거 어떠냐?
희생해라 집식구들 생각해서
49.***.***.139

11 2019-08-26 21:16:44
노가다 하는 새끼들이 수준이 딱 저거지.... 나 피해 본것만 중하고 남들 피해 보는 것은 아몰라 ㅎㅎㅎ
182.***.***.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