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산업 제품 브랜딩? 소비자 귀를 자극하라”
“6차산업 제품 브랜딩? 소비자 귀를 자극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박순 광운대 문화산업연구소 부소장 “청각은 소비자 감성 자극”
박순 광운대학교 문화산업연구소 부소장이 제품 브랜딩을 위해 청각적 자극을 활용하면 좋다고 조언하고 있다.
박순 광운대학교 문화산업연구소 부소장이 제품 브랜딩을 위해 청각적 자극을 활용하면 좋다고 조언하고 있다.

6차산업 제품에 대한 성공적인 브랜딩을 위해서는 소비자의 ‘청각’을 사로잡아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박순 광운대학교 문화산업연구소 부소장은 6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에서 ‘오감브랜딩-소리를 잡아라’ 주제 발표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대홍기획 프로듀서, CMPARK 부대표, 더뉴한스타일 마케팅이사 등을 역임한 박 부소장은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다양한 상을 수상했고, 뉴역페스티벌어워드 금상, 칸느국제광고제 은상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가진 광고·브랜딩 전문가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시각 의존도가 매우 높다. 이에 맞춰 각종 브랜딩도 시각 위주로 진행되고 있는데, 청각적인 브랜딩은 10% 수준이다. 

시각 의존도가 높을수록 사람들은 직관적이고, 이성·현실적인 사고로 행동하게 된다. 다만, 청각은 감성과 정서, 추상적 감정을 일깨우는데 도움을 준다. 

TV를 보다 우연찮게 본 광고음악을 자신도 모르게 하루 종일 따라 부르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청각적 자극 효과가 커 자신도 모르게 제품을 인지하게 된 것.  

즉, 10%에 불과한 소비자의 청각을 자극하면 소비자의 이성·감성적 사고를 모두 이끌어내 제품 브랜딩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얘기다. 

박 부소장은 “하루종일 저절로 흥얼거려지는 소리, 심플하지만 차별화된 청각적 전략은 식품과 식약품 같은 제품 브랜딩에 특히 활용이 쉽다”고 제언했다. 

이어 “사람의 감각은 자신이 원하지 않으면 차단할 수 있다. 보기 싫으면 눈을 감고, 촉각적 느낌이 싫으면 만지지 않는다. 냄새가 심하면 코를 막고 입으로 숨 쉬면 된다. 맛이 없으면 먹지 않아도 되지만, 한 가지는 열려 있다. 바로 청각이다. 귀를 막아도 일정 소리는 계속 들린다”고 설명했다. 

박 부소장은 “지역 생산품의 경우 해당 지역 자연환경을 활용한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 프로젝트를 시도해볼 수 있다. 청각적 자극은 정말 매력적이고, 창의적이며, 제품 브랜딩을 위한 강력한 도구”라고 강조했다. 

‘지속가능한 6차산업, 코로나19를 넘어서’를 주제로 열린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2월5일까지 한달간 공식 홈페이지( http://farmingplusjeju.com )에서 전시와 수출품평회, 체험로드 소개 등 온라인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행사는 제주도와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제2회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제주농업농촌6차산업지원센터·ICC제주·제주의소리·제주CBS가 주관했다. 또 제주도의회,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농협 제주지역본부, (사)한국농식품정책학회, 제주도 농업인단체협의회가 후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