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에 제주도 예멘 난민 논란 등장 '뜨거운 감자'
청와대 국민청원에 제주도 예멘 난민 논란 등장 '뜨거운 감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12일 접수된 청원).

청원 나흘만에 참여인원 20만 육박 '돌연 삭제'...또다른 게시글 등장 순식간에 10만 돌파 

제주지역 예멘 난민 문제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난민법, 무사증제도에 대한 국민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주도 난민수용 거부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이 접수됐다.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참여한 청원에 답하도록 돼 있다. 이번 청원은 불과 접수 4일 만에 참여인원이 18만 명(16일 오후 1시 기준)을 돌파했다.

청원인은 “(정부는)독일도 난민을 수용했다가 어떤 상황이 벌어졌는지 알 것이다. 피해 보지 않아도 될 사람들이 고통받으며 살아야 한다”며 “무사증을 폐지하고 난민수용을 거부해야 한다. 도민의 안전, 나아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우선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23.jpg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13일 접수된 청원).
이와는 별개로 13일에는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허가 폐지/개헌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또다른 청원이 접수됐다. 12일 청원에는 못 미치지만 참여인원이 10만 명을 돌파했다(16일 오후 5시 기준).

청원인은 "난민 신청을 받아서 그들(난민)의 생계를 지원하는 것이 자국민의 안전과 제주도의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 문화적 차이로 발생하는 사회문제는 제주도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며 "무사증으로 인한 불법체류자 문제를 해결하기 전에 난민신청을 받는 건 일의 순서가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삭제.JPG
▲ 삭제된 게시물에 누리꾼들이 청와대에 해명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오후 3시 쯤 12일 접수된(18만이 참여한) 게시물은 돌연 삭제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청와대를 향해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청원을 재차 접수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달까지 예멘인들은 무사증 제도를 이용해 제주로 입국했다. 에어아시아엑스가 지난해 12월부터 제주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구간을 운항하면서 예멘 난민 신청자의 수는 크게 늘었다. 올들어 지난 11일까지 집계된 예멘 난민 신청자는 541명이다. 

그러자 법무당국은 지난 1일 예멘을 무사증 불허국으로 지정하고 체류 중인 예멘 난민 신청자 거주지를 제한했다. 반면 같은 날 국가인권위원회는 법무부에 난민 인권에 관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14, 18일 이틀에 걸쳐 취업 설명회를 열고 예멘 난민 신청자에 대한 취업 지원에 나섰다. 출입국청은 “내국인들의 일자리를 잠식하지 않는 범위에서 농·수·축산업과 요식업 분야 취업 설명회를 실시할 것”이라면서 “또한 제주지방경찰청과 긴밀히 협조해 (내국인과의) 충돌·마찰 방지를 위한 외국인 집단 거주지 순찰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3
대로행 2018-06-22 22:21:31
참쉽죠이~~라는 유행어가 생각난다
다들 예수 부처 흉내내고 다좋다
사드나 군기지는 반대하고 재수없으면 어느 한사람 정도 다칠수 있는 것은 수용이냐? 전쟁중인 국가의 장정들이 난민이냐? 그러니 팔레스타인이 저 모냥 저꼴이고...

우리나라 독립투사들하고 탈영병하고 비교하고 참나

다좋다 그런데 수용할 인적 제도적 관리 인프라가 갖취지긴 했냐?
제주 불체자들도 인력 타령하며 관리 못하는 것들이 ...

찬성하는거 안말린다 니들 홈스테이 제공하고 적극돌봐라.

국제출입자유도시제주 환영

내가 못믿는건 그들이 아니라 이 나라 시스템이다 붕신들아
27.***.***.93

샤오 2018-06-19 11:07:12
집 근쳐 삼삼오오 돌 댕기는거 보이던디 불안해서 살긋나 먼 난민들이 다 건장한 남자들이고 졸 욱교 ㅋ
211.***.***.122

방송인 2018-06-19 10:22:59
어제 저녁8시 뉴스 jibs 손석기 난민 우호 방송을 했슴니다 무사증 치안 유렵이 실패한 난민 우리가 받아도 되는가?해줘야 공정한 방송이지
그들이 직장을 달라는 하소연 해수욕장에서 텐트 철거모습 이래도 되는가?
그들은 정식 취업 비자로 들어온 사람을 분노케 했다 법을 존중해야할 법무부가 법을 어기고 가짜 난민 진짜 난민 가리지 않고 무조건 한국어 교육 한국볍을 가르치지 않은체 직장 알선까지 하는 문제도 다루어 줘야 방송이지 이건 한국민을 무시해고 난민을 우호하는 방송을 했다 건ㄱ장한 20대 청년들이 가족을 버리고 제주에 왔다 15일이 지나번 전국 어디든 갈수있고 생계비 모든 복지까지 받고 7년까지 살수있는 법을 없애야 한다고 해주어야 진정한 방송이다 왜 그옆나라 사우디아라 비아는 같은...
112.***.***.19

ㅇㅂㅇ 2018-06-19 07:55:41
난민들은 여자를 애낳는 기계로 보지 사람으로 안봐서 제주도사는여성분들 한테 이상한거할듯
175.***.***.126

제주도민 2018-06-18 13:37:15
지금 언론보도로 밝혀진곳만 올레관광호텔 (터미널에서 시청방향) 170명인데
나머지 330명 숙소도 다 밝혀져야합니다 (네이버에서 올레관광호텔;난민 으로 검색)

네이버 로드뷰 보면 알꺼마씸

그리고 제주도 주민들은 난민들이 보기에 100% 이교도들입니다.
이교도들에게 뭔 짓을 해도 이슬람에서는 정당화하는 규율이 많다고합니다

http://www.newsje.com/news/articleView.html?idxno=109814
여기 가 보난 식자재 지원 인증샷까지 이신게 마씸 난민애들이랑 사진도 찍고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