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민주당, ‘음주운전 김태엽’ 시장후보 지명 철회 촉구
제주 민주당, ‘음주운전 김태엽’ 시장후보 지명 철회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당, “도민 무시, 선거공신 챙기며 중앙정치 야욕 드러낸 원희룡표 인사” 맹비난

더불어민주당이 음주운전 시장내정설이 현실화된데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향해 자신의 선거공신만 챙기고, 도민은 안중에도 없이 중앙정치에 대한 야욕을 드러냈다며 인사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5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원희룡표 인사가 드디어 나락의 정점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개방형직위 제주시장으로 안동우 전 정무부지사, 서귀포시장에는 김태엽 전 서귀포시 부시장을 최종 임용후보자로 선정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지난 몇 일간 도민사회에서 나오던 음주운전 시장내정설을 현실화시키며 서귀포시장 후보에 김태엽 전 서귀포시 부시장을 선정, 발표했다언론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 3월 음주운전을 하며 사고를 내면서도 계속 운전하는 것을 목격한 도민의 신고로 적발돼 면허가 취소되고 8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음주운전은 자신을 떠나 다른 이들의 생명까지도 위협하는 매우 중대한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범법자를 서귀포시장으로 내정한다는 것은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무시한다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임명권자인 원희룡 지사를 정조준했다.

민주당은 최근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시국에도 지속적으로 서울을 다니면서 중앙언론을 통해 대선을 얘기하더니 제주의 미래와 도민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음을 인사를 통해 보여주고 싶은 것인가라묘 “‘원희룡표 인사의 문제가 비단 오늘만의 일이 아님을 모든 도민들은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진행된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임명과 관련해서도 문화예술계의 우려를 완전히 무시혀며 전형적인 회전문 보은인사를 진행했다고 꼬집었고, “테크노파크, 개발공사 등 기관에는 선거법 위반 선고를 받은 선거공신들을 임원으로 임명하며, 제주지역 공공기관을 범법자의 일자리로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제주도민만을 바라보겠다는 약속은 내팽개친 채, 제주의 미래와 제주도민의 행복한 삶에 대한 어떠한 책임도 없이 자신의 선거공신만을 챙기며, 중앙정치에 대한 야욕만을 드러내는 모습에 대해 도민 앞에서 머리 숙여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제주도가 행정시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요청하면 20일 이내에 인사청문을 실시, 청문심사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 현재 제주도의회는 재적의원 43명 과반이 넘는 29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1
시골촌놈 2020-06-09 18:48:30
아직도 이런 인사를 ㅠㅠ 적폐청산이 안되는군요.
내정인이 부시장시절 강한의혹을 받은 사건도 있었지요.
고위공직자가 아래사람에게 불법을 강요한 의심이 충분이 있기도 합니다.
민원당사자들은 피눈물을 흘려도 사업자와의 결탁의혹을 강하게 받고 있는 사람이 또 고위직으로 내정 되었다니 ...좋아할 사업자 뒤에서 웃고 있겠네요.
감사원 감사를 곧 받으면 진실이 드러 나겠죠.
진실은 살아 있을 꺼라 믿습니다.
14.***.***.226

나그네 2020-06-08 22:11:46
민주당이 무슨 말하냐?
문재인 정부에서는 다 괜찮다.
범죄피의자가 법무부장관도 하고
음주전과자가 경찰청장도 했는디
시장 정도는 아무나 해도 된다
61.***.***.164

전과자~ 2020-06-08 13:27:12
민주당 도의원,국회의원,지자체장 모두 사퇴먼저 시키고 예기해라~~
223.***.***.61


ㅁㅊ 2020-06-07 18:46:18
음주운전 한 민주당의원 다 사퇴하면 그때가서 사퇴 하는걸로~~~
22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