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너지공사 4대 사장 황우현 전 한전 제주본부장
제주에너지공사 4대 사장 황우현 전 한전 제주본부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낙점한 지 25일 동안 잠잠...신원조회 마무리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자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자

제4대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에 황우현(61) 전 한국전력 제주본부장이 내정됐다.

하지만 원희룡 지사가 낙점한 지 한달이 다 되도록 공표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제주에너지공사는 지난해 10월21일 김태익 전 사장이 물러남에 따라 4대 사장 공모에 나섰다.

하지만 원희룡 지사는 내정설 논란이 일자 재공모를 지시했고, 에너지공사 임추위는 12월9일 재공모를 실시했고, 12월26일 재공모에 8명이 응모했다.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지난 9일 사장 후보자 2명을 원희룡 지사에게 추천했다.

원 지사는 에너지전문가인 황우현 전 한국전력 제주본부장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후보자로 낙점했다.

황 사장 후보자는 수도전기공고와 중앙대를 졸업하고, 1986년 한전에 입사해 기술기획처 팀장, 에너지신사업단 단장, 한국전력 제주지역본부장을 역임한 바 있다. 현재 서울과학기술대 교수로 재임하고 있다. 

제주도는 황 사장 후보자의 신원조회를 다 마쳤음에도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2월 초중순에 제주도의회에 인사청문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청문 절차가 통상 20일 이상 걸리기 때문에 임명되려면 빨라야 2월말이나 3월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주에너지공사는 김태익 전 사장 체제에서 특정 간부에게 인사·감사 권한이 집중되는 기형적 구조로 조직내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임용제한 2020-01-31 16:20:53
이분
공기업 임원 퇴직 3년 경과
조항에 걸려서
결격사유 있는 것 같은디....
수상하다 좀~
175.***.***.20

녹색섬 2020-01-31 14:07:09
한전 제주본부장 재직시 카본프리아일랜드 정체성을 가지고 에너지관련 일들을 열정적으로 추진하셨던 분입니다.
6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