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제주 차귀도 화재 어선 발견 ‘선원 12명 실종’
[2보] 제주 차귀도 화재 어선 발견 ‘선원 12명 실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이 제주시 차귀도 인근 해역에서 신고 된 화재 어선을 발견했지만 아직 승선원의 생존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1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9분쯤 제주시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D호(29톤, 승선원 12명)에서 불이 나 인근에 있던 어선이 해경에 신고 했다.

신고 1시간여만인 오전 8시15분쯤 헬기가 최초로 현장에 도착해 확인한 결과, D호는 선체 상부가 불에 탄 상태로 약간의 불씨가 남아 있었다.

어선에 타고 있던 승선원은 현재 발견되지 않아 가용 동원세력을 총동원해 수색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고 어선에는 선장 정모(56.통영)씨와 내국인 선원 강모(53.통영)씨 등 5명, 베트남 선원 누옌(32)씨 등 6명을 합쳐 모두 12명이 타고 있었다.

어선은 8일 오전 10시38분 경남 통영시 통영항을 출항해 당초 18일 오후 8시35분 입항 예정이었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 14~16m/s의 바람이 불고 2~4m의 파도가 치고 풍랑특보가 발효중이었다.  

현장에는 해경 경비함정 7척, 항공기 1대, 헬기 4대가 투입됐다. 해군에서도 함정 1척, 항공기 1대, 헬기 1대가 현장으로 향했다. 어업지도선 2척과 민간어선 3척도 구조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