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선박화재 현장 해경-군 주도 '야간수색' 돌입
제주 선박화재 현장 해경-군 주도 '야간수색'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제주 차귀도 인근 바다에서 화재로 침몰하는 대성호. 사진=제주해양경찰청
18일 제주 차귀도 인근 바다에서 화재로 침몰하는 대성호. 사진=제주해양경찰청

제주 차귀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통영선적 갈치잡이 연승어선 대성호(29톤, 승선원 12명)화재 사고와 관련, 해경이 야간 수색 작업에 돌입했다. 아직 11명이 실종 상태인 가운데, 수색은 오늘 밤이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19일 해가 저문 오후 5시30분부터 이튿날인 오전 6시까지 함선 18척, 항공기 6대를 투입해 야간 수색에 나선다고 밝혔다.

야간 수색작업에는 해경 함정 8척, 군 2척, 관공서 5척, 민간 3척 등 18척을 비롯해 해경과 군 항공기가 각각 3대씩 투입된다.

해상에서는 사고 해역을 중심으로 주변 해역에 대한 광범위 수색이 이뤄진다. 공중에서는 해군과 해경, 공군이 각각 시간대를 맡아 186발의 야간 조명탄을 투하 할 계획이다.

현재 사고 해역의 수온이 19도에서 20도로 형성돼 있어 승선원의 생존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다. 해경의 해상수색구조 지침에는 수온 20도 이상일 경우 24시간 이상 생존 가능성이 50%라고 명시됐다.

따라서 생존자가 있을 경우 사고 발생시간으로 추정되는 마지막 교신 시간인 오늘 새벽 4시25분으로부터 24시간이 되는 내일 새벽 4시를 전후한 시간이 이른바 생존자 구조가 가능한 '골든타임'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