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오픈카 사망사고 국민청원 “동생 억울함 풀어달라”
제주 오픈카 사망사고 국민청원 “동생 억울함 풀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발생한 ‘오픈카 사망 사건’ 음주 교통사고 사망자 유족이 청와대 국민청원(www1.president.go.kr/petitions/601334)을 통해 운전자에 대한 엄벌을 요구했다.

지난 2019년 11월10일 A(33, 인천)씨는 술을 마신 채 제주시 한림읍 귀덕초등학교 인근에서 ‘오픈카’를 몰다 경운기 등을 잇따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여자친구 B씨가 차 밖으로 튕겨나가 크게 다쳤고 수개월간 병원치료를 받다 지난해 8월 끝내 숨졌다.

검찰은 A씨가 고의적으로 B씨를 살해했다고 판단해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사고 직전 A씨는 B씨에게 “안전벨트 안했네?”라고 묻고 “응”이라는대답을 들은 뒤 급가속해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23일 자신을 B씨 친언니라고 밝힌 청원인 C씨는 “동생을 죽음으로 내 몬 ’제주도 오픈카 사망사건‘ 의 친언니입니다. 부디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을 올려 A씨에 대한 엄벌을 요구했다. 

C씨는 “제 동생을 죽음으로 내몬 이 사건을 떠올리는 것조차 여전히 너무나 고통스럽고 원통해서 미쳐버릴 지경이지만 동생의 억울함을 꼭 풀어주고자 이 글을 쓴다”며 “부디 관심 가져주시고, 억울한 죽음을 밝힐 수 있게 제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사고 이후 동생은 갈비뼈가 폐를 찌르고 쇄골뼈가 어긋나는 등 뇌 수술을 포함한 10차례의 대수술을 받았다”며 “살 가망이 없다는 의사 소견에 제발 살려만 달라고 했지만 결국 투병 9개월 만에 아름다웠던 젊음을 펼치지도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고 억울함을 토해냈다. 

또 “동생이 생과 사를 오가며 사경을 헤맬 무렵, A씨는 당일 저녁 사실혼 관계를 동생 친구에게 주장하며 둘 관계의 증인이 되어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며 “죄책감과 슬픈 모습은커녕 덤덤한 모습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가 발생한 지 이틀째인 11월12일 동생의 휴대폰에 녹취된 음성 파일에는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한 A씨가 급가속한 뒤 사고를 낸 순간이 담겨 있었다고 주장했다. 

C씨는 “녹취록은 안전벨트 미착용 경고음이 울리자 A씨가 “안전벨트 안 했네?”라고 묻고 동생이 “응” 하고 대답하는 순간 엑셀을 밟으며 굉장한 엑셀 굉음과 함께 동생의 비명소리로 끝난다”고 피력했다.

이어 “고작 20초도 안 되는 시간에 벌어진 끔찍한 사고였다. 차가 출발한 지점과 사고 지점은 불과 500m에 불과했으며, 동생은 그렇게 안전벨트를 착용할 여유도 없이 단 몇 초 만에 삶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비게이션에는 시간도 뜨지 않을 만큼 가까운 거리를 114km로 급가속한 것”이라며 “A씨는 피할 수 없던 비극적인 사고라며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당시 현장에 왔던 경찰과는 수사에 협조하며 멀쩡히 대화하는 영상이 기록됐다”고 주장했다.

또 안전벨트를 하지 않은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급가속한 데다가 음성 파일에는 동생의 비명소리만 담겼을 뿐 사고 순간 여자친구가 날아갔음에도 A씨는 아무 소리를 내지 않은 채 태연했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피할 수 없던 과실이었다면, 반사 신경에 의해 놀라 소리를 내기 마련이라 생각한다”며 “상황을 예견하지 않은 이상 날아가 떨어진 여자친구의 상태를 확인하고도 소리를 안 낼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A씨는 구호 조치조차 하지 않았고 사고 당일 본인 휴대폰으로 변호사 선임, 사실혼 관계, 음주운전 방조죄 등을 검색했다”며 “이 모든 것은 고의가 아니었다면 상식적으로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상 하나뿐인 동생의 빈자리가 너무나 그립다. A씨는 고의가 아니었다고 주장하지만 한 줌의 재가 된 동생은 말이 없다”며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A씨는 불구속 수사로 여전히 거리를 돌아다니며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C씨는 “모든 진실이 드러나 정의 있는 세상이 될 수 있도록, 가해자의 구속 수사를 촉구한다”며 “젊고 한창인 나이에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겨버린 동생의 억울함을 철저한 조사를 통해 반드시 풀어주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밝혔다. 

C씨의 청원은 9월23일 시작돼 오는 10월23일까지 진행된다. 24일 오전 11시17분 현재 6357명이 동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2021-09-24 14:56:42
안타까운 일은 틀림 없으나 음주 사망사고는 명백한 사실이지만 고의여부는....
112.***.***.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