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한나라당, ‘한미FTA 망언’ 중단해야”
민주당 제주도당 “한나라당, ‘한미FTA 망언’ 중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한나라당은 ‘한미 FTA 망언’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도당은 4일 성명서를 내고 “한나라당 제주도당에 한미 FTA 비준 저지에 적극 나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도당은 “한나라당 제주도당은 ‘한미FTA는 노무현 정권부터 시작된 것인데 민주당 국회의원 3명이 지금까지 아무런 대안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망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민주당은 재협상안의 독소 조항들을 수없이 비판하면서 재재협상에 임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며 “좀 더 세밀한 논의과정을 거치면서 비준 시기를 늦춰 19대 국회에서 처리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도당은 “한나라당 제주도당은 ‘한미FTA 피해 최소화를 중앙당에 건의했다’는 정도로 발뺌하지 말고 이명박 정부 돌격대로 국회 비준을 강행하려는 홍준표 당대표에게 사퇴를 권고하는 것이 옳은 처사”라고 주장했다.

도당은 또 “ISD가 문제 될 게 없다면서 ‘한미FTA 비준안 처리가 늦어지면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한 박근혜 전 대표에게도 정치를 접으라고 충언 하는 게 도민을 위하는 길”이라고 했다.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