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유치원 때문? 단설유치원 설립에 쩔쩔매는 제주교육청
사설유치원 때문? 단설유치원 설립에 쩔쩔매는 제주교육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사무감사] 교육위원회 강경찬 의원, 단설유치원 설립 주문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교육위원회 강경찬 교육의원.
한은석 제주도부교육감이 사립유치원의 반대를 이유로 단설유치원 설립이 힘들다는 발언하자, 제주도의회 교육의원들이 발끈했다.

16일 속개된 제28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교육위원회 강경찬 교육의원은 단설유치원 설립에 소극적인 도교육청을 강하게 몰아세웠다.

단설유치원이란 유아교육을 전공한 유치원장과 유치원감, 유치원 전문 교사들이 운영하는 독립된 유치원(5학급 이상) 체제를 말한다.

일반 병설유치원에서 초등학교 산하에 학교장과 교감이 유치원의 원장과 원감을 겸임하는 방식과는 큰 차이가 있다.

단설유치원은 임용고사에 합격한 유아교육 전문 교사들이 임용되기 때문에 더 체계적인 교육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전국 16개 시도 중 단설유치원이 없는 지방자치단체는 제주가 유일하다. 막대한 설립비용과 사립 유치원의 반대로 선뜻 설립에 나서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교육위는 현행 5학급 이상을 운영 중인 삼성초 병설유치원에 원장과 행정실장을 배치하면 곧바로 단설유치원 운영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도내에는 3명의 유치원 교사가 이미 원장 연수를 수료했으며, 삼성초와 인화초, 제동초, 노형초, 월랑초, 서귀중앙초 병설유치원에 6명의 원감 자격증 소지자가 배치돼 있다.

이에 도교육청 정책교육과장 출신의 강경찬 의원이 발끈 했다. 여건 조성이 된 상황에서도 행정기관이 유아교육에 소극적으로 임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강 의원은 “정부도 단설유치원 하라고 한다. 돈도 주겠다는데 왜 안하냐”며 “사립유치원 반대도 있지만 지금은 많이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립 유치원의 반대를 이유로 사업을 추진하지 않은 것은 말이 안된다”며 “왜 제주도만 불쌍하게 이러느냐. 설립이 정말 불가능하다면, 나를 설득해 보라”고 강조했다.

한은석 부교육감은 이에 “일부 사립유치원과 시설연합회의 반대로 힘든 점이 있다”며 “큰 규모의 병설유치원에 단순히 원장만 추가하는 것은 별다른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롤리팝 2011-11-23 08:19:07
당장2012학년부터는 누리과정이 도입되는데 그부분이나 신경을 더쓰시는게
현명한일이 아닌지요..
그리고 사립유치원에서 왜 반대를 하는지도 생각을 해보시는게 좋지않을까요
112.***.***.168

정뽕 2011-11-18 18:36:30
다른 지역은 아이들이 없어 어린이집 인가를 제한시키는데 제주도는 민간, 가정어린이집, 사립 유치원 신청하는 대로 인가를 내주고 있습니다. 일부 사립유치원, 어린이집 몇군데를 제외하고는 정원을 못채워 어려움을 겪고 있는것이 현실입니다. 남들한다고 겉치레 마시고 있는 곳 지원하면서 유아교육의 질을 높이심이 어떨런지요??
14.***.***.27

아이사랑 2011-11-18 12:15:34
지금도 열악한 환경에서도 묵묵히 아이들만 바라보며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제발 주변을 먼저 돌아보시고 현시점에서 가장 필요한것, 중요한것, 현실적인 것이
무엇인지 알아 주시길 바랍니다.
118.***.***.82

아이사랑 2011-11-18 12:13:10
병설유치원이든.. 사설유치원이든...또 보육시설이든...
지금 현장에서 유아교육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운영자 및 교사들이 있습니다.
유아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으로
지금 현시설들에게 도움을 주셔야 되는건 아닌지요?
118.***.***.82

아이사랑 2011-11-18 12:10:54
단설유치원을 설립하려는 목적이 무엇인가요?
유아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함인가요?
아니면 누군가의 이익을 위한 것인가요?
표면상 유아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함이라고 내세우시는 것 같은데...
유아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지금 현실에서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고는
계시면서 추진하시는 건지 궁금합니다.
118.***.***.82

쯧쯧 2011-11-18 10:37:28
댓글들 보아하니 밥그릇싸움이 치열하네요
59.***.***.106

어집교사 2011-11-17 20:44:44
의원님 어린이집교사들 모두 유아교육 전공자입니다. 단설유치원 세운다고 교육이 체계적입니까? 그럼지금 영.유아보육 실정은 쳬계적이 아닙니까? 제주보육의 현실과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는 교사들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주장에 실망입니다. 의원님은 한쪽만 보시지 마시고 전체를 보아야 할것입니다.
122.***.***.161

강영선 2011-11-17 18:59:57
단설유치원을 세우는게 급선무가 아니고 지금 있는 병설과 사립의 질을 높이는게 우선인것 같아요. 만5세 누리과정이 적용되는 당장 내년에 소인수 병설유치원에 만5세 과정 어떻게 적용하실 건지요. 아이들은 없는데 교사만 여럿 보낸다고 될일도 아니구요.
농어촌지역의 사립유치원과 병설유치원의 현실은 도시와는 또다른 형상인듯 한대....
112.***.***.36

강지윤 2011-11-17 14:39:04
단설유치원이냐 병설유치원이냐에 따라 교육의 질이 달라진다는 한심한 생각은 어디서 나오나요? 그럼 병설 교사들은 임용고시도 안보고 유아교육도 전공안했단 이야깁니까? 완전 선동식으로 정치를 하시는 군요 의원님.
그리고 지금 이미 만들어진 병설유치원, 사립유치원 정원충족률을 알고 계신지...
더구나 거기에 어린이집까지 하면 유아교육기관은 넘치고 넘치고...
아이들은 없다는 것을. 유아교육의 질, 엄마들이 병설에 줄서는 이유와 사립에 줄서는 이유가 다른 것을 알고 계시나요? 싸기 때문인지, 교육의 질 때문인지...
임용된 병설교사 승진할 자리 만드시려고 제주교육재정 파탄내는 일은 그만두심이 어떠실런지...
122.***.***.2

의원님, 화이팅!!! 2011-11-17 01:02:53
타지역 선진지 시찰이 필요한 1인 이군요. 유아교육의 질은 전국 1위! 유아교육 지원 행정은 전국 꼴찌!!! 대한민국 방방곡곡에 소문이 나있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 교육청만 모르고 있지요. 영리사업자인 보육시설의 표가 두려우신 겁니까? 민선교육감님 덕분에 제주도 유아교육은 후퇴하고 있습니다. 부끄러워하세요!!!
124.***.***.124

솔향 2011-11-16 21:21:07
한은석부감님!은 이제보니 대의가 뭔지도 모르는 분일세그려~부끄러운줄을 아시겠지요?
제주교육이 그래서 비젼이 없어요~ 강경찬의원임은 역쉬~ 도교육청 정책과장까지 하셔서 그런지 미래비전이 뭔지 짚을 줄 아는 분이시네~이제라도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들이 정신차리시길 빌어야겠여요.
11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