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수리지질학회 2015 아.태 지역회의 제주 유치
세계수리지질학회 2015 아.태 지역회의 제주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개발공사(사장 오재윤)가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지하수 분야 학회의 권역회의(Regional Meeting)를 제주에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공사는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호주 퍼스(Perth)에서 열린 제40차 세계수리지질학회(IAH;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Hydrogeologists) 연차총회에 고기원 물산업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해 2015년 아시아-태평양지역회의 제주 개최를 제안한 결과 IAH 집행위원 만장일치로 확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에따라 공사는 이 회의를 '제주물 세계포럼'과 연계해 2015년 4월에 3일동안 제주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회의는 30여개 국에서 500여명의 지하수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특별강연, 주제발표.토론, 제주도내 지하수 관련 현장 답사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공사는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협력체제를 구축, 아.태 국가들이 안고 있는 지하수 관련 이슈들을 중점적으로 다룰 방침이다.

또한 제주 지하수의 우수성을 전세계 지하수 전문가들에게 널리 홍보하고 '제주물 세계포럼'을 아.태 지역을 대표하는 포럼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지하수 분야 학회의 중규모급 회의가 개최된 바 없다. 

세계수리지질학회는 지하수 자원의 보전.이용 등에 대한 학문적, 기술적 발전을 위해 1956년 설립됐다. 135개 국가 38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가장 권위 있는 학회다.

연차총회와 권역회의를 열고 있다. 권역회의는 해당 권역의 지하수와 관련된 이슈나 현안에 대한 주제발표와 심층적 논의를 통해 합리적인 지하수 보전과 이용 방안을 모색하는 장이다. <제주의소리>

<김성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