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제주4.3 왜곡 전희경 비례 공천 취소해야"
"새누리, 제주4.3 왜곡 전희경 비례 공천 취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23일 성명을 내고 “새누리당은 자유경제원 전희경 사무총장의 비례대표 7번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민자치연대는 “전 사무총장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선봉에 섰다. 특히, 제주 4.3 왜곡에 앞장섰다는 점에서 (이번 공천은) 제주도민으로서 납득할 수 없다”며 “전 사무총장은 지난해 11월5일 강연에서 ‘4.3사건이 촉발된 계기는 좌익세력과 남로당 세력이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방해했고, 경찰이 진압했다’고 표현했다”고 4.3관련 발언을 문제삼았다.

이어 “전 사무총장은 ‘정당한 공권력 집행이었지만, 경찰병력 투입으로 무고한 민간인 탄압이라고 하는 것은 역사를 제대로 전달하지 않는 것이고 공권력에 반감을 주는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다. 이 외에도 지속적으로 제주 4.3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주민자치연대는 “새누리당의 전 사무총장 비례대표 공천은 4.3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싸운 4.3희생자, 유족, 제주도민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과거 국가권력의 잘못에 대해 사과했다”고 비교했다.

이들은 “4.3진상조사보고서에도 인권유린의 과오라고 명시됐다. 새누리당과 전 사무총장은 정부의 공식 기록마저 부정하는가”라며 “새누리당은 전 사무총장의 비례대표 공천을 철회하고, 제주 4.3유족과 도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옹진은파산전투 2016-03-23 20:04:26
제주4·3사건은 1948년 새벽 4월 3일 남조선노동당 제주도위원회가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저지하기 위해 총칼로 무장한 인민유격대가 제주도 내 경찰관서 12곳을 예고없이 공격하여 경찰관을 죽였고 선거 관계자 및 리장 등을 죽인 사건이다. 이 사실은 왜곡할 수 없는 엄연한 사실이다.
4.3진상보고서는 노무현 정권당시 과거사 청산이라는 정치이념을 실현하는데 필요한 하나의 정치적 서류이며 역사적 근거사료로는 가치가 없는 것이며, 4.3 사건이라는 큰 역사적 사건을 복원하려는 진정성이 하나도 없는것으로 보아진다.
112.***.***.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