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쟁점1] “부동산가격 잡아야” 이구동성 대책은 ‘3인3색’
[쟁점1] “부동산가격 잡아야” 이구동성 대책은 ‘3인3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3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여·야 후보들은 외국자본 유입 및 이주민 열풍 등에 따른 부동산 폭등과 관련해 대책마련의 시급성은 인정하면서 구체적인 해법에서는 ‘33목소리를 냈다.

제주의소리와 KCTV제주방송, 시사제주, 제이누리, 제주도민일보, 헤드라인제주 등 언론6사가 28일 진행한 ‘4.13총선, 유권자의 힘총선 후보초청 토론회(제주시 갑)에서 부동산 가격 안정화 방안을 놓고, 서로 다른 정책을 제시했다.

1.jpg
▲ 왼쪽부터 새누리당 양치석,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국민의당 장성철 후보. ⓒ제주의소리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는 “(부동산 가격은) 반드시 잡아야 한다. 이 때문에 서민경제가 어렵다. 당분간 이런 기조가 유지될 것 같다면서 투기 억제를 위해 주택은 실거주자가 소유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고, 농지도 실제 농사를 지을 사람이 소유하는 경자유전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양 후보는 수요와 공급을 맞추기 위해 지역·마을 단위로 소·중규모 택지를 개발해야 한다지금 행정에서 20만호 보급계획을 발표했는데, 더 늘려야 부동산 가격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장성철 후보는 정책 중에 정책이 필요한 분야라며 대책마련의 시급성에 동의한 뒤 이를 위해서는 제주도만의 부동산에 관련한 독자적인 정책이 필요하다. 제주특별법을 개정해 부동산에 관련된 제반 권한, 정책 권한을 제주도로 이관해 독자적인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당과 행정에서 나온 자료를 가지고 공약을 발표하는 후보가 (당선)돼선 안 된다. 농정을 앞장서서 펼쳐야 할 때에 (선거에) 나오는 리더십으로는 안 된다며 양치석 후보를 겨냥한 뒤 부동산 대책은 정부조차 머리가 아픈 분야로, 다층적이면서 복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후보는 박근혜정부의 부동산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 제주도까지 폭탄을 맞게 됐다며 박근혜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를 먼저 탓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별법을 개정해서라도 분양 원가를 공개해야 한다. 아울러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늘리고, 분양가 상한가를 적용한다면 부동산 가격을 어느 정도는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