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찬성 양치석·부상일 낙선운동 펼칠 것"
"영리병원 찬성 양치석·부상일 낙선운동 펼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의료연대)가 4.13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와 제주시 을 선거구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가 영리병원을 찬성한다며, 낙선 운동을 펼치겠다고 선언했다.

의료연대는 7일 성명을 내고 “양치석, 부상일 후보가 녹지국제병원(영리병원) 찬성 입장을 보였다. 영리병원의 도입은 국민의 건강권 훼손으로 직결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도민들은 영리병원 도입을 반대하고 있다. 지난해 6월 의료영리화 저지 제주도민운동본부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영리병원 도입 찬성 15.9%, 반대 74.7%였다. 또 지난해 12월 KBS 제주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는 찬성 21.4%, 반대 61.6%였다. 영리병원의 폐해를 도민들이 잘 알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료연대는 “도민을 섬긴다는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영리병원 해결책을 내놓지 않고, 적극 찬성하고 나서는 것이 도리인가. 영리병원이 도입되면 병원비가 상승하고, 건강보험 당연지정제에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국민의 건강권, 생명권에 피해가 발생하는 것이다. 양치석, 부상일 후보의 영리병원 찬성 입장은 국민의 건강권, 생명권을 훼손하는 입장”이라며 “또 두 후보는 시민사회단체의 영리병원 정책 질의에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의료연대는 “언론사의 질의에만 응답하며 도민을 기만하고 있다. 도내 최대 현안인 영리병원 문제에 대해 공보물에도 찬성 입장을 밝히지 않은 모습에 실망한다”고 이중적인 태도를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지 못하는 국회의원은 필요 없다. 병원비를 높이는데 일조할 국회의원은 필요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의료연대는 “두 후보는 영리병원 찬성 입장을 폐기해야 한다. 두 후보는 도민 앞에 사과하라. 입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의료연대는 두 후보를 국회의원 부적격자로 선정, 낙선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날 노동당 제주도당도 논평을 내고 녹지국제병원 설립에 찬성한 두 후보를 나무랐다.

노동당은 “우리나라 공공 병상 비율은 12% 수준으로, OECD 평균 77%에 비해 현저히 낮다. 또 소수 대학병원과 다수 중소병원으로 이분화돼 통합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힘들다. 1000명상 규모의 지역 거점별 병원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 병상의 비율을 30% 수준으로 끌어올려 의료공공성을 강화시켜야 한다. 두 후보의 영리병원 찬성의 목소리는 개인의 입장이 아니라 새누리당 당론”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도민 70% 이상이 영리병원 설립을 반대했음에도 자본 편에 서서 도민들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 것은 도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