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꾸려면 투표하라!” 나는 [.......]를 심판한다!
“세상을 바꾸려면 투표하라!” 나는 [.......]를 심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제20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3총선 투표가 13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내 22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선택 4.13] 오전 6시 228개 투표소서 일제히 시작박빙 승부 여.야 의석배분 관심

유권자의 힘을 보여줄 심판의 날이 마침내 밝았다. 앞으로 4년 간 국가와 제주의 미래 발전을 이끌어갈 참된 일꾼을 결정하는 운명의 시간이 시작됐다.

20대 국회의원선 선거가 13일 제주시 갑·, 서귀포시 등 3개 선거구에 설치된 22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투표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실시된다. 이날 투표에 참여하는 제주지역 유권자 수는 총 497555. 19대 총선에 비해 56085명이나 늘었다. 늘어난 표심에다 3개 선거전 모두 워낙 박빙 승부가 전개되면서 최종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도내 유권자 10명 중 1(10.7%)은 지난 8~9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를 통해 이미 참정권을 행사했다.

이날 투표는 지역구 국회의원과 정당 비례대표 의원을 선출하는 12투표제로 실시된다. 다만, 제주도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귀포시 동홍동 유권자들은 3표를 행사하게 된다.

3.jpg
▲ 제20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3총선 투표가 13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내 22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4.jpg
▲ 제20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3총선 투표가 13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내 22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투표 시에는 유권자의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등 본인을 확인할 수 있는 증명서를 반드시 가지고 가야 한다.

개표는 투표 종료 후 제주시 한라체육관, 서귀포시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2곳에서 진행된다. 오후 630분을 전후해 개표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선관위는 지역구 국회의원 당선자 윤곽이 자정을 전후해 드러날 것으로 전망했다. 3개 선거구 모두 1-2위 후보 간 초박빙 승부가 전개된 탓이다.

올해 총선은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 속에서 국가와 제주의 미래 발전을 이끌 적임자를 뽑는 중차대한 선거다.

투표에 앞서 지난달 31일부터 9명의 여·야 후보와 정당들은 사활 건 총력전으로 펼쳐졌던 13일 간의 공식선거운동은 12일 자정을 기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선거 기간 내내 사자후를 토하는 혈투를 벌인 9명의 후보들은 진인사대천명의 심정으로 유권자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제주시 갑 선거구에서는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후보, 국민의당 장성철 후보가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를 펼쳤다. 막판까지 양치석-강창일 후보가 초박빙 승부를 펼쳐 최종 당락은 예측불허다.

2.jpg
▲ 제20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3총선 투표가 13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내 22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6.jpg
▲ 제20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3총선 투표가 13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내 22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시 을 선거구에서는 새누리당 부상일,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민의당 오수용, 한나라당 차주홍 후보 등이 치열한 4파전을 벌였다. 초반부터 부상일 후보와 오영훈 후보 간 선두 경쟁으로 압축됐으나 누구도 승기를 장담할 수 없는 형국이다.

서귀포시 선거구는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 간 숙명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판세는 끝까지 시계제로상황으로, 투표함을 열기 전에는 당락을 가늠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유권자들이 투표에 참여하는 이유, 사연도 다양하다. 누군가는 살림살이가 좀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을 안고 투표를 할 것이고, 누군가는 거짓말 정치인들을 심판하기 위해 투표장에 나설 것이다.

누군가는 선거운동 과정을 지켜보면서 말의 성찬만 늘어놓는 거대 정당의 행태에 분노해서 투표장을 찾을 것이고, 누군가는 또 희망을 찾기 위해 투표를 것이다.

참된 의미에서 이 세상의 주인이 되기 위해서,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 유권자들은 한 표의 준엄함을 보여주기 위해 투표장을 찾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일은 국민 모두가 하나 되는 축제와 화합의 날이 돼야 한다정당과 후보자의 정책과 공약, 자질을 꼼꼼히 따져보고 투표해줄 것을 당부했다.

7.jpg
▲ 제20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3총선 투표가 13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내 22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5.jpg
▲ 제20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3총선 투표가 13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내 22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문대탄 2016-04-13 14:26:47
꽃피는 봄은 왔건만,
철없는 송애기는 욕질만 한다.
.........
시시하게 욕만 해서 정권이 바뀌겠나?
흑색선전 오보 ... 그래서 셋 다 당선되겠지만 ... 된다 한들, ,,. 하나는 깜빵가고 정권 교체? 못 했네.
..........
청년아 야망을 품어라. 불꺼진 부억에서 달그락거리는 쥐새끼처럼 숨어서 그러지 말고.
122.***.***.31

문대탄 2016-04-13 10:32:56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 유권자들은 ....투표장을 찾는다."라고?
제주의소리는 바꾸지 말자는 취지로 오보탄을 쏴댓던 것 아닌가?
..........
우리는 이번 선거기간에 소증한 많은 것을 잃었다 : 언론의 정직성, 시민단체의 공익성과 공정성,
.........
그리고 논의해야 할 문제, 심판해야 할 초점을 흐렸다 : 제2공항 입지, 한중FTA, 강정의 평화대책, 4.3, 예래동, 폐기물 처리, 지하수 보존, ...... 오직 오보와 흑색선전을 일삼는 파당정치 패거리 쓰레기
...........
누가 당선되든 "앞으로 4년 간 국가와 제주의 미래 발전을 이끌어갈 참된 일꾼"은 기대하기 어렵다.
다같이 망해 봐야 뼈저리게 알게 된다.
12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