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판포리 해안가 덮은 회색 가루는 '시멘트'
제주 판포리 해안가 덮은 회색 가루는 '시멘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171113_101518102.jpg
▲ 시멘트로 뒤덮인 제주시 한경면 판포리 해안가.

최근 제주 해안가를 뒤덮은 회색 물체의 정체가 밝혀졌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제주시 한경면 판포리 포구 주변 약 1000㎡ 해안가의 돌과 풀 등을 덮은 회색가루가 시멘트로 파악됐다고 13일 밝혔다. 

판포리 해안가가 회색빛 가루로 뒤덮이자 제주시와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제주해양수산연구원 등은 원인 규명을 위해 지난 6일 현장에서 시료를 채취하는 등 조사에 나섰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채취한 시료의 성분 분석을 통해 시멘트와 거의 흡사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6가지 항목에 대한 조사를 토대로 시멘트와 비교한 결과 칼슘 성분은 약 77%, 오염물질은 약 69%가 시멘트와 흡사한 성분 패턴을 보였다는게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시료 분석 결과 성분 패턴이 시멘트와 흡사하다. 조사 결과를 관계 기관에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해당 구역에 차량 진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누군가 고의적으로 폐기물을 버렸을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주변 도로나 건물 등 공사현장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제주시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시멘트 방제 방법 등을 고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