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경찰대학장에 제주 출신 박진우 치안정감
[인사] 경찰대학장에 제주 출신 박진우 치안정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3392_222214_1018.jpg
▲ 제주 출신 박진우 신임 경찰대학장.
제43대 경찰대학장에 제주출신 박진우(55) 치안정감이 내정됐다.

정부는 경찰청 차장에 민갑룡 현 경찰청 기획조정관을 치안정감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치안정감과 치안감 인사를 8일 단행했다.

경찰대학장에는 박진우 경찰청 차장, 서울경찰청장에는 이주민 인천지방경찰청장을 발령했다. 인천지방경찰청장에는 박운대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을 승진 발령했다.

치안감 인사에서는 김규현 경찰청 정보화장비정책관, 김창룡 워싱턴주재관, 이상로 서울경찰청 경무부장, 임호선 서울경찰청 생안부장 등 4명이 승진했다.

경찰대학장으로 자리를 옮긴 박 치안정감은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출신으로 한림중과 한림공고를 거쳐 제주대 법학과와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했다.

간부후보 37기로 1989년 경찰에 임용됐다. 2006년 총경으로 승진해 인제경찰서장, 경찰대 학생지도과장, 서초경찰서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대통령 외부 경호업무를 담당하는 22특별경찰경호대대장을 거쳐 청와대 경호과장에 올랐다. 2012년 경무관으로 승진해 대구경찰청 차장, 경찰청 수사기획관을 지냈다. 

경무관 승진 3년만인 2015년 치안감으로 승진하면서 경찰청 수사국장 자리를 꿰찼다. 이후 다시 2년만에 치안정감으로 초고속 승진하며 올해 7월 경찰청 차장까지 올랐다.

치안정감은 경찰청장(치안총감) 바로 아래 서열 2위 계급이다. 경찰청 차장과 서울청장, 경기남부청장, 인천청장, 부산청장, 경찰대학장 등 6명으로 사실상 차기 경찰청장 후보다.

이전까지 제주 출신으로 치안정감까지 오른 인물은 이근표(70)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유일했다. 이 전 청장은 퇴임후 2005년 한국공항공사 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떡잎 2017-12-10 02:59:27
서울서 근무타가 지방 순환보직 경유 때 서귀포경찰서 경비과장 시절 접해본 바 있는데 이친구 정말 샤프하고 똑똑하며 정무적 감각도 특출해 대성할 줄 알았음.
축~하! !
112.***.***.199

!!! 2017-12-08 13:37:35
청와대경호헐때,누게가 경호실장인줄알암서^^
121.***.***.83

경찰대출신도아닌데~~ 2017-12-08 13:09:32
바닥부터 기었는데 대단하게 남다른 능력이 돋보였나 봅니다...
211.***.***.28

과오름 2017-12-08 10:54:00
진우씨
축하하고 열심히 일해다오
18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