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제주영상위원회 강제해산 추진중단” 촉구
국민의당 “제주영상위원회 강제해산 추진중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이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 설립에 따른 제주영상위원회 해산 절차 중단을 촉구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29일 긴급성명을 내고 원희룡 도정이 제주영상위원회를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으로 흡수·통합하겠다고 하는 것은 사실상 제주영상위원회를 강제 해산하여 영구적으로 폐쇄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제주영상위원회는 이날 오후 4시 임시총회를 열어 해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제주영상위원회와 제주도가 설립을 추진하는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은 성격과 기능이 본래적으로 다른 것으로, 흡수통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만약 임시총회에서 무리하게 제주영상위원회 강제해산 결정을 한다면 이는 원희룡 도정의 정책실패의 사례로 두고두고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문화콘텐츠진흥원 설립이 영상위원회 해산의 이유가 될 수 없는 것은, 제주관광공사를 설립하면서 제주도관광협회를 해산하지 않은 것과 같은 이치라며 오히려 영상위원회 조직을 쇄신해 영화 관련 전문가들이 좀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도정이 해야 할 일이라고 훈수했다.

제주영상위원회는 영화와 관련된 민간분야의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고, 도정의 영화의 섬, 제주육성 의지를 확실히 하기 위하여 제주도지사를 위원장으로 하고, 부위원장을 영화 관련 외부 유력 인사를 선임할 수 있도록 기구 및 제도가 설계됐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은 영상위원회는 비록 제주도정으로부터 재정적 지원을 받기는 하지만, 영화인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담아내기 위한 결사체로서 영상위원회의 독립성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존치돼야 함이 당연하다며 강제해산 추진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