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읍 수원리에 '유자망 조립 작업장' 준공
한림읍 수원리에 '유자망 조립 작업장'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에 유자망 조립 및 수선작업장이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에 유자망 조립 및 수선작업장이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제주도는 한림읍 수원리에 유자망 조립 및 수선작업장((197㎡, 지상 3층) 시설이 준공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시설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제주도에서 지원하고, 정민영어조합법인이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유자망어구 공급이 어려워 적기 출어가 곤란한 어업인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지역 외국인 이주민 등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수선작업장은 참조기를 주로 어획하는 유자망 어업에 사용되는 그물을 제작 및 수선하는 공장으로 사업비 8억 원(도비 4억, 자담 4억)을 투자했으며, 지난해 12월 착공해 올해 6월에 준공됐다.

현재 한림읍에는 지난 2015년에 제주도에서 사업비 4억5000만원(도비 2억7000, 자담 1억8000만원)을 투자해 한수영어조합법인이 유자망 조립 공장 1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베트남 이주여성 13명이 근무하고, 매년 약 5만5000폭의 유자망 어구를 제작해 도내 유자망어선에 납품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기준 도내 근해유자망어선은 125척이 조업 중에 있으며, 참조기 위판량 및 위판액은 8371톤, 919억원에 이르고 있다.

이중 한림수협 근해유자망어선 70척의 참조기 위판실적은 4873톤, 534억원으로 도내 참조기 어획량의 58.2%, 위판액은 58.1%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