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라 전체가 들썩들썩! 제58회 탐라문화제~
탐라 전체가 들썩들썩! 제58회 탐라문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9일~13일 탐라문화광장 일대...국내외 초청 공연과 제주 전통문화 체험 ‘가득’

제주를 대표하는 축제 ‘제58회 탐라문화제’가 10월 9일부터 13일까지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열린다. 한글날 휴일을 낀 5일간의 축제 기간 동안 1만명이 넘는 국내외 참가자들이 흥겨운 축제를 만든다.

사단법인 한국예총 제주도연합회(제주예총)은 올해 탐라문화제 계획을 23일 발표했다. 기간은 10월 9일부터 13일까지다. 동문재래시장을 마주한 해병탑 마당부터 김만덕기념관 주변까지 산지천을 중심으로 한 ‘탐라문화광장’ 일대가 축제장으로 탈바꿈한다.

축제는 탐라광장(해병탑), 북수구광장, 산짓물공원, 산포광장까지 네 곳을 주요 장소로 나눠 동시 다발적으로 이뤄진다. 산지천 변 도로는 체험·전시·음식 부스가 길게 늘어서고 작은 골목마다 각종 볼거리들이 들어선다.

첫 날은 오후 6시 40분 개막 행사가 열린다. 오전부터 제주어퀴즈왕선발대회, 제주어노래부르기대회, 거리버스킹, 길트기 공연 등이 순차적으로 이어진다.

둘째 날인 10일은 오후 2시 무형문화재 축제를 시작으로 서귀포시 걸궁 경연과 6대 광역시 예총들의 교류 공연 등이 펼쳐진다. 대구연극협회의 <뮤지컬 갈라쇼>, 울산무용협회의 <한국·현대무용> 등이 준비됐다.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11일 금요일은 제주시 걸궁 경연과 트로트 가수 강유진 초청 공연, 해병대 군악대와 노형윈드오케스트라 합동 공연, 한중우호의 밤 등으로 장식한다.

12일 토요일은 도내 초·중등학교들의 무대와 국가무형문화재 ‘평택농악’ 공연, 브라질·중국·일본·청주·광주 등 국내외 초청 공연, 제주어 큰잔치 등으로 오전부터 들썩인다.

마지막 날 13일은 청소년예능페스티벌 결선, 걸궁·가장퍼레이드 등 종합시상식, 밴드페스티벌 등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무형문화재 전시·체험, 탐라문화제 자료전, 박물관 체험, 플리마켓을 비롯한 수십 개의 체험 부스가 행사 기간 동안 도민들을 맞이한다.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제57회 탐라문화제 모습. 제공=제주예총. ⓒ제주의소리

제주항국제여객터미널 주차장과 행사장을 10분 간격으로 오가는 버스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22시까지 운영한다.

제주예총은 “올해는 가장퍼레이드 출발지가 기존 남문사거리에서 제주시청으로 바뀌고 심사도 3곳으로 늘려 진행한다. 지역주민 참여도 크게 늘렸고 주민 음식점도 운영한다. 칠성로 아케이드 상점가는 예술의 거리로 변모한다”면서 “소규모 퍼포먼스 퍼레이드도 매일 2~3회씩 진행하면서 더욱 흥겨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