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히 보면 볼수록 고운 작은 바위꽃
자세히 보면 볼수록 고운 작은 바위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47. 난쟁이바위솔 (Meterostachys sikokianus [Makino] Nakai) -돌나물과-

이번 주에는 안개를 먹으며 바위에 붙어사는 작은 식물, 난쟁이바위솔을 소개해 드립니다. 깊은 숲속 바위에 붙어 아주 작은 꽃을 피우고 있어서 난쟁이란 접두어가 붙어 난쟁이바위솔이라고 합니다. 바위솔은 바위에 붙어살며 잎 모양이 솔잎같이 생겨 붙은 이름입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바위솔은 크기가 30cm 이상 자라는데, 수분 섭취가 쉽지 않아 잎에 수분을 저장하고자 선인장 잎처럼 두툼하게 발달했습니다. 바위솔에 비해 크기가 작은 난쟁이바위솔도 잎이 발달했는데 꽃의 크기는 아주 작습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하얀 속살을 보면 화려하지는 않고 작은 꽃이지만 참 곱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잘하게 꽃이 피어있는 난쟁이바위솔이 얼마나 예쁜지 한참을 들여다보며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안개가 많고 습기가 충분한 곳에서 살면 꽃이 흰색이 되지만 반대라면 꽃이 연분홍으로 변하고 잎의 색상도 연해진다고 합니다. 예전에 한라산 산행을 하다 보면 난쟁이바위솔을 많이 볼 수 있었으나 최근에는 보기가 어려워졌습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도감에서는 난쟁이바위솔 꽃의 지름은 0.5~0.8㎝ 정도로 작아서, 보기 어렵다고 설명을 합니다. 꽃자루는 없고, 꽃잎과 꽃받침잎은 각각 5장으로 구성돼 있는 작은 풀이라고도 소개합니다. 직접 보면 꽃은 피어 있는지 모를 정도로 작은 꽃을 피우는 식물입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이제 여름도 지나가고 가을의 문턱에서 한라산 식물들은 벌써 겨울을 준비합니다. 여러 태풍이 지나가면서 숲속이나 한라산에 생채기를 남기기도 했지만, 그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하게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식물들이 <제주의소리> 독자 여러분들도 열심히 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주는 것 같습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