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덕기념관, ‘혜원 김재춘’ 민화 제주 첫 전시
김만덕기념관, ‘혜원 김재춘’ 민화 제주 첫 전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김만덕기념관. ⓒ제주의소리
제공=김만덕기념관. ⓒ제주의소리

제주 김만덕기념관은 10월 7일부터 11일까지 초대전 <김재춘의 민화세계>를 기획전시실에서 진행한다. 

(사)김만덕기념사업회(상임대표 고두심)가 주최하고 김만덕기념관(관장 김상훈)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제주에서 처음 열리는 ‘혜원 김재춘’ 작가의 전시다. 김재춘은 한국 궁중화의 명장으로 평가받는다.

작가는 궁중회화와 용그림 등 민화 병풍 9점, 액자 28점 등 총 37점의 민화 작품을 공개한다. 전 재산을 내놓아 제주민을 품었던 김만덕의 삶과 정신세계에 공감하며 존경해온 작가가 재해석한 김만덕의 영정부터 제주식 문자도로 표현된 은광연세(恩光衍世)에 이르기까지 제주 전시만을 위한 작품도 선보인다.

제공=김만덕기념관. ⓒ제주의소리
제공=김만덕기념관. ⓒ제주의소리
제공=김만덕기념관. ⓒ제주의소리
제공=김만덕기념관. ⓒ제주의소리

기념관은 “전통 민화의 고유성을 잃지 않으면서도 현대적인 작품을 그려온 김재춘 작가의 민화 세계를 통해 궁중 회화부터 민화까지의 다양한 작품세계를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전시 개막은 7일 오후 5시 기념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문의 : 김만덕기념관 (064-759-6090, 60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