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한 권으로 펼치는, 무궁무진한 생각의 나래!
그림책 한 권으로 펼치는, 무궁무진한 생각의 나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아카데미] 허순영 회장, “가장 좋은 책읽기 방법은, 함께 읽는 것”

 

"읽었던 책을 소개하고 나누는 시간을 가진 후엔 생각을 전달하는 힘이 다릅니다. 좀 더 촉촉해진달까요. 아이들한테도 전달하는 게 달라져요. 가장 좋은 책 읽기 방법은 혼자 읽는 것도 좋지만, 함께 읽는 겁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주최하고 [제주의소리]가 주관하는 '2019 부모아카데미'의 일환인 '부모와 자녀가 함께 행복한 우리 가족 책으로 말해요' 프로그램 다섯 번째 강의가 16일 오전 10시 제주벤처마루 10층 세미나실에서 진행됐다.

'그림책의 다양한 독법-북토크와 그림책 몸으로 읽기'를 주제로 허순영 제주도서관친구들 회장이 강단에 섰다.

허 회장은 아이를 평생 독자로 이끌기 위해서 △맘대로 읽기 △객관적으로 읽기 △자기독법 완성하기의 단계를 거치도록 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의소리
16일 제주벤처마루 세미나실에서 열린 '2019 부모아카데미'에서 허순영 제주도서관친구들 회장이 강의를 펼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그는 "주도권이 아이들에게 있는 책 읽기 과정을 충분히 가져야 한다. 또 '객관적으로 읽기' 과정이 많은 아이들에게 가장 충족되지 않는 부분이다. 객관적 읽기란 함께 읽는 것을 말한다. 책 친구를 만들거나 가족 내에서 읽고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다. 학교 내 독서교육, 지역사회에서도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객관적 읽기까지만 잘해도 독서 습관이 생긴다. 그 다음 자기독법, 즉 자기만의 읽기방식이 만들어진다"고 전했다.

특히 "아이들을 책 속에 흠뻑 빠뜨리기 위해서는 하루 세 끼 밥 먹는 것처럼 꾸준히 책과 함께 해야 한다"며 "하루 10~20분이라도 꾸준히 독서하고 주 1회 이상 도서관이나 동네 책방에 나들이를 갈 것, 동네도서관을 많이 이용할 것"을 추천했다.

그 밖에도 책 케이크 선물, 북스테이 등 도서관활동가이자 부모로서 아이들을 책과 친해지게 했던 재미있는 방법 소개가 이어졌다. 

허 회장은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독서 지원의 필요성을 말하며 '학급문고'가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학급 문고에 주로 버릴 책들을 보내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학급 문고는 무엇보다 아이들의 손 가까이에 있고, 함께 읽을 수 있어 공감대 형성은 물론, 학급 분위기도 좋게 한다"며 성공적인 학급 문고 운영 사례를 소개했다.

허 회장의 설명과 시범이 끝난 후, 본격적으로 몸으로 책을 읽어보는 시간이 시작됐다. 수강생들은 미리 준비해온 자신의 인생책 또는 함께 읽고 싶은 책을 1권씩 꺼내 북토크와 독회를 나눴다.

ⓒ제주의소리
16일 제주벤처마루 세미나실에서 열린 '2019 부모아카데미'에서 수강생들이 북토크를 나누고 있다. ⓒ제주의소리

수강생들은 북토크를 통해 자신이 가져온 책을 소개하며 본인의 경험을 녹인 대화를 한 뒤, 모둠원의 책 중 가장 읽고 싶은 책 1권을 선정해 더욱 깊이 그 책을 이해해보는 독회를 진행했다.

허 회장은 "북토크에서 책의 줄거리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아이들과의 책을 나눌 때도 바꿔야 할 태도가 책을 읽고난 뒤 줄거리를 물어보는 것이다. 그 책의 어떤 부분이 아이와 만났고, 행동과 생각의 변화를 일으켰는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토크는 책과 내가 만난 이야기를 서술하는 것이다. 가장 짧은 시간에 책을 알 수 있는 방법이고, 6권의 책을 소개한다면 6명의 사람을 만나는 시간이 된다"고 덧붙였다.

수강생들은 북토크 후 "책을 통해 다른 분들을 짧게나마 만났다는 생각이 든다. 나와 다른 생각, 다른 시선으로 그림책을 이렇게 깊게 볼 수 있다는 걸 느꼈다", "짧은 그림, 짧은 말로 무궁무진한 생각을 나눌 수 있었다", "엄마끼리의 모임이나 아이들의 독서 모임을 만들어 보고싶다" 등 함께 책을 읽은 소감을 공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